웹게임 0
아이템

게임단 정보

정보수정요청

KT 롤스터

KT 롤스터는 1999년 12월 30일 ⓝ016 온라인 프로게임단으로 창단하였다. 초기에는 FIFA 종목이 유일했으나 2001년 3월 21일에 KTF magicⓝs로 재창단되면서, 스타크래프트종목, 카운터 스트라이크종목 등이 추가 되었다.

그 후 회사의 지원을 바탕으로 G.O팀(현 CJ 엔투스)에 소속되어 있었던 김정민, 한빛 스타즈(현 웅진 스타즈)에서 변길섭과 박정석을, 소울(현 STX 소울)에서 조용호 등 스타 선수들을 연달아 영입하며 '게임계의 레알 마드리드'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후에도 슈마GO(현 CJ 엔투스)에서 강민을 당시 최대 액수로 영입하는 등 강팀의 면모를 굳혔다.

이와 같이 신인육성보다는 비기업 팀이나 자본력이 약한 팀의 주축선수를 영입해오는 운영방식이 크게 비판받은 적이 있었다.

또 화려한 선수구성과 지속적인 상위권 성적에도 불구하고 팀단위 리그 우승경험이 없는 점은 팬과 관계자들 사이에서도 의문점으로 작용하고 있다.

프로스포츠 사상 최다 연승기록인 23연승 기록 수립과 2004 SKY 프로리그 3라운드와 2005 SKY 프로리그 전기리그 정규시즌에서 전승 1위라는 전대미문의 성적을 냈다. 하지만 2007년 시즌에 들어서 신인 위주의 엔트리를 짰다가 패배하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포스트시즌 진출도 많이 멀어졌다. 그럼에도 KTF는 이영호, 박재영 등의 신예들을 많이 발굴해내면서 가능성을 조금이나마 만들고 있다.

2008년 1월 15일에 조용호, 김동수, 변길섭이 은퇴하고 이병민이 이스트로로 이적되어 팀이 세대교체가 급속히 이루어지고 있다.

2008년 7월 23일, KTF의 김철 감독이 프로리그의 성적 부진을 이유로 경질되었다. 다음 시즌 감독은 이지훈 수석코치가 선임되었다. 그러나 강민의 해설위원 변신과 함께 박정석, 홍진호의 군입대로 팀의 전력이 보다 약화되면서, 이영호 원맨 체제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프로리그 08-09시즌에서 팀의 에이스인 이영호가 다승왕(53승)에 올랐음에도 불구하고, 팀성적 7위로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하면서 '소년가장 이영호' '이영호원맨팀'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2009년 6월 1일, KTF가 KT에 합병됨으로서 구단 명칭도 KT 매직엔스로 바뀌었고 이후 7월 31일 준비해온 새로운 팀명 및 BI를 발표, KT 핑거붐이라는 명칭으로 변경되었다.

‘FingerBoom’은 마우스와 키보드를 조작하는 손가락을 통해 붐을 일으키고 새로운 신화를 만들어가는 창조적인 프로게임단을 의미한다. 그러나 팬들의 반발과 ‘FingerBoom’이라는 난해한 뜻에 따라 임시로 팀명을 KT프로게임단으로 바꾸었다.

2009년 7월 2일, 스페셜포스 팀인 RePute를 영입했다.
2009년 8월 25일 팀명을 KT Rolster로 바꾸었다

소속선수

주장 로스터 준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