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게임단 정보

정보수정요청

삼성전자 칸

  • 대표이사
    윤종용 부회장
  • 창단기업
    삼성전자
  • 단장
    권강현 상무
  • 전화
  • 사무국장
  • 팩스
  • 프론트
    정상진 과장
  • 홈페이지
    바로가기
  • 감독
    김가을
  • 코치
    유지강, 최우범

삼성전자 칸은 2000년 6월 9일에 창단하였다. 팀 창단시에는 정수영 감독이 감독직을 수행했으나, 그 시절에는 프로리그 같은 팀단위 리그 개념이 없었기 때문에 매니저의 인식이 강했다. 그 후 정수영 감독은 삼성전자와 결별하고 2001년 6월 KTF 매직엔스의 재창단과 함께 스카우트되었다. 2001년부터 급속히 쇠퇴한 이스포츠의 상황에서 감독이 없는 내부 직원의 관리 체제로 2003년까지 운영하게 된다.

강성욱 주임, 김선아 사원, 김태훈 사원이 약 2년간 순차적으로 실질적인 감독겸 매니저 및 프런트의 역할을 수행했다. 그후 2003년 이스포츠의 활성화와 더불어 감독과 프런트체제로 조직 정비와 더불어 7월 25일부터 최초의 프로게이머 출신 감독이자 현 유일의 여성감독인 김가을 감독과 이주연 과장이 프런트를 맡아 현재에 이르고 있다.

2008년 현재 스타크래프트 종목과 피파 종목의 선수단이 있다. 2007 신한은행 프로리그 전기리그와 2008 신한은행 프로리그 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2008년 11월 1일에는 인크루트 스타리그에서 송병구가 우승, 창단 8년 5개월 이래 최초의 개인리그 우승자를 배출시켰다.

소속선수

주장 로스터 준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