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실시간인기

315864 공게에 쓰는 초등학교 학원 선생하면서 느낀것 [70]

  • 주소복사
  • 추천 37
  • 비추 8
34
ACBDFE1 (220.89.YG.YG)
Minerals : 81,475 / Level : 마왕
DATE : 2019-03-15 00:41:59 / READ : 14103
신고

난 현재 유치원생,초등학생 대상으로 하는 학원에서 수학을 가르치고 있는 선생임

 

내가 무슨 대단한거 가르치는건 아니지만 

 

적성검사 하면 항상 유치원 선생님이 나왔던 나의 가장 큰 능력은 

 

애기들이 어떻게 하면 흥미를 잃지 않을지, 어떻게 하면 덜 힘들게할지

 

어떻게하면 더 재밌어할지 어떻게하면 더 쉽게할지  이런 맥락의 생각을 많이하고 또 잘하는것이라고 생각함.

 

처음에는 남자 선생이라고 학부모들이 좀 거부감 느끼다가 한두달 지나면 '그 남자선생님 이시죠? 우리 애가 집에와서 선생님 얘길 얼마나 하나 몰라요' 

 

하는 이야기를 여러번 들어봄.  어쨌든 내가 나쁘거나 능력 없는 선생은 아니라는걸 전제로 깔고 시작하고 싶었음.

 

-------------------------------

 

1. 적어도 내가 봤을때는 공부는 재능이 맞는것 같다. 

 

그래 너네가 생각하는게 맞다. '겨우 ㅅㅂ 초딩 유치원생 가르치는 새끼가 뭔 공부타령 하고있네' 하고 충분히 생각할 수 있다. 

 

근데 어쨌든 나도 가르치는 입장에서 봤을땐 몇년간 뼈저리게 느꼈지만 공부는 재능 맞는것 같다. 

 

애기들을 1주일 정도만 가르쳐보면 (사실 하루만 가르쳐도 감이 오는 친구도 더러 있지만) 

 

아 이친구는 공부 잘하겠다. 이친구는 공부 힘들겠구나. 이친구는 내가 방법만 잘 해주고 흥미만 가지게 해주면 잘하겠다 

 

딱 이정도로 감이 온다.

 

내가 공부가 재능이라고 생각하는 가장 큰 이유는

 

첫째, 지능 둘째, 집중력 셋째, 노력

 

이거다.  

 

우리학원에 다니는 학생들 중 초등학교 2학년 친구 2명(A, B)을 예로 들어보면,

 

A라는 친구는 문제 풀어오라고 하면 진짜 거기까지 다 풀기 전까지 풀집중력을 쏟아서 풀어오고

 

모르는거 있으면 잠깐 붙잡고 생각하다가 도저히 모르겠으면 표시를 해서 물어본다.

 

거기다가 머리도 좋은데 진짜 이건 말로 설명하기가 힘든 그런게 있는게, 하나를 가르치면 열을 안다 라는 말이 딱 어울리는 친구다. 

 

진짜 열까진 아니여도 하나를 가르치면 셋~다섯은 아는것 같다.

 

여기서 끝이 아니라 이친구는 굉장히 성실해서 풀이과정을 쓰시오 같은거 보면 진짜 완벽하게 풀이과정을 서술하고 

 

본인이 실제로 다른 사람한테 설명하듯 글로 풀어서 써오는데 진짜 볼때마다 감탄한다.  지능+집중력+노력 모두 가진 케이스.

 

 

B라는 친구는 동생도 우리학원에 다니는데 진짜 힘든 친구다.

 

일단 이친구 동생부터 소개하자면 7살때부터 학원에 다닌 1학년인데 1커지는 수, 2 커지는 수, 그러니까 +1,+2를 배우는데 3달정도 걸렸다.


난 이게 정말 너무나도 힘들었던게 뭐냐면 진짜 어떤 방법을 써도 안됐기 때문인데, 거기다 더 힘들었던건 집중력이 너무 낮았기 때문이다.

 

근데 이친구의 누나인 B도 똑같다.... 난 진짜 너무 힘들어 얘때문에.. 집중력이 진짜 0보다 낮고 3자리+2자리도 아직도 못하는데 

 

본인이 노력하려는 자세도, 집중력도 전혀 없다... 진짜 너무 힘든 케이스.. 도저히 공부는 못 할것 같은 친구.. 

 

물론 내가 이친구한테 '넌 공부는 안돼 그니까 포기해' 라고 얘기는 절대 안한다. 난 미친놈이 아니고 어린시절 어른의 한마디로 인한 상처가

 

평생 간다는것도 누구보다도 잘 알기때문에. 근데 이친구는 정말 힘들어보인다.  집중력, 지능, 노력 모두 0인 케이스


이렇게 A와 B를 극단적이지만 비교해봤는데 실제로 오늘도 수업하고 온 친구들이다.

 

이 중간의 친구들, 그러니까 집중력 or 지능 or 노력 중 1~2개가 낮거나 0인 친구들이 대부분인데 

 

내가 하고싶던 말은 공부는 재능인것 '같다' 이기 때문에 극단적으로 예시를 들었던 거고 난 진짜 A를 B가 절대 못이길것 같다.. 

 

공부는 재능인것같다.. 

 

 

---------------------------------------------------

 

 

아 쓰다보니까 첫번째만 썼는데 너무 장문이다.... 몇개 쓸거 더 있는데 아무도 안읽어도 내일 또 써야지 

 

왜냐면 일하면서 이건 정말 많은 사람이 알았으면 좋겠다 싶었던 것도 한두개 있으니까 ㅎ.. 

 

 

다들 ㅂㅂ 굿밤~ 

IP : 220.89.YG.YG
글쓰기


No Subject Name Read Date Vote
세월호 영화에 이것도 나오나? (9) Baduki 749 07:24:06 추천 5
환승의 제왕 미란다 커의 역대급 연애사.jpg (7) 난왜사나 1890 07:23:42 추천 5
스즈무라 아이리 ㄴㅁ 전집 (9) નુલુગ 2616 07:22:31 추천 7
저도 공유 하나.. (3) 돼지바조아 1244 07:22:19 추천 7
편의점 도둑.gif (7) KissTheSky 2208 07:21:58 추천 5
앙글앙글한 지효 (2) 알로알로에 977 07:20:10 추천 5
쫀득한 우희 (5) 와우고릴라 967 07:20:01 추천 6
미쳐버린 다이아 정채연 비주얼.gif (5) 라담 709 07:19:54 추천 6
딸기 CF에 도전하는 장원영.gif (6) 라담 546 07:19:46 추천 5
[유로 2020 예선] 포르투갈 다닐루 원더골 & 동점골 (vs 세르비아) (4) 황제펭귄ㅋ 201 07:18:00 추천 5
시미켄 커피이벤트 뽐거지 최신..jpg (9) 프로구램 2152 07:12:12 추천 8
속보)경기전 박태민 세팅중 (6) The1975 1619 07:09:46 추천 18
사실 스타판 도방 문화는 전프로+스타가 시작임 (11) 대굴빡 1093 07:06:52 추천 16
논란의 전국 최고가 삼겹살집 연예인 고객들 (15) 비스티아 2987 07:05:07 추천 7
아직도 '아빠어디가?'를 찾고있는 여자들 (9) 박효신박지성 2920 07:04:54 추천 9
남자 정장 살 때 팁.jpg (7) 인챈트리스 3179 07:04:41 추천 8
아주 빵빵 터지네 ㅋㅋㅋ (8) Baduki 2555 06:55:48 추천 9
면접 가서 만난 개또라이썰 (37) 9499976464 4340 05:57:55 추천 13
???: 방금 제 몸 찍으신거에요? (12) 그립 7550 05:52:57 추천 13
100% 확률로 이국주 (14) 나코나코땅땅 5197 05:39:51 추천 41
아까 여친이 하루만시간을달라고했던사람인데 (17) 자꾸생각나 4561 05:34:51 추천 8
월급 실수령 300에 (32) D적 5279 05:19:04 추천 6
우타하 신음소리 (10) 아이고머리야 3437 05:07:19 추천 8
미국형님 존나 빡쳤다 꺅!!!!!!!!! (13) 재앙이년 7056 05:02:02 추천 31
핫바))난 그래도 6개월한거 치고 늘었다고ㅜ생각한다 (12) Xabre 3786 04:05:53 추천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