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13673 문재인대통령이 국민을 모욕죄로 고소? [9]

  • 주소복사
  • 추천 5
  • 비추 1
Minerals : 37,505 / Level : 지존
DATE : 2021-04-29 21:04:05 / READ : 1044
신고
문재인 대통령 비판 전단을 배포한 남성이 모욕죄로 검찰에 송치된 사건을 두고 국민의힘은 "국민에 대한 탄압을 중단하라"며 문 대통령에게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 28일 문 대통령 비판 전단을 배포한 30대 남성 A씨를 모욕죄 및 경범죄처벌법 등의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9년 7월 여의도 국회의사당 분수대 인근에서 문 대통령 등을 비판하는 내용이 담긴 전단 뭉치를 뿌린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고소인이 누구인지 확인해줄 수 없다"고 했지만, 형법상 모욕죄는 피해자나 법정대리인이 직접 고소해야 기소할 수 있는 '친고죄'인 만큼 문 대통령 측에서 고소장을 냈을 것으로 추정된다.

野 "정권을 향한 비판에 재갈 물려"

이에 국민의힘은 즉각 규탄의 목소리를 냈다. 황규환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29일 논평을 통해 "민주주의는 사라지고 문(文)주주의만 남았다"며 "모욕죄는 친고죄이기에 대통령이 국민을 고소한 초유의 일이 벌어졌다"고 비판했다.

황 부대변인은 "'대통령 욕해서 기분이 풀리면 그것도 좋은 일'이라던 대통령은 어디로 갔느냐"며 "정권을 향한 비판에 대해 재갈을 물렸다"고 쏘아붙였다. 이어 "국민에 대한 탄압을 즉각 중단하고, 사건에 대한 입장을 직접 밝히고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청년 비대위원들 "대한민국 대통령 그릇, 간장 종지에 불과"

국민의힘 청년 비상대책위원들도 날 선 반응을 보였다.

김재섭 비대위원은 "문 대통령은 당선 이전에 대통령을 모욕하는 정도는 표현의 자유 범주로 포함해도 된다면서 대통령을 모욕해 기분이 풀린다면 좋은 일이라고 했다"며 "하지만 실상은 대통령과 권력자를 비판하면 '최고 존엄' 모독으로 처벌받는다"고 비꼬았다.

정원석 비대위원도 "대체 언제부터 대한민국 최고 권력자가 본인을 욕하는 한 젊은이를 대상으로 치졸하고 편협하게 대처해왔느냐"며 "안타깝게도 이번 사건을 통해 대한민국 대통령의 그릇은 간장 종지에 불과했음을 목도하고 말았다. 영원히 권력에 취해 초심을 찾지 못하는 문 대통령의 방황이 하루빨리 종지부를 찍기를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출처- NewDaily 장성환 기자
입력 2021-04-29 17:13 | 수정 2021-04-29 19:23


 

아래는 고소당한 사람이 뿌린 전단지 내용

전단지.jpg

 

 

 

 



NoSubjectNameReadDateVote
[중계진]5월14일 오후8시 송병구 vs 조기석 스페셜 끝장전
13738기타2020 미스맥심 3위 도블리 근황 clsdl25820:46:10-
13737정보카카오톡 2시간동안 오류 (1) 진행시켜22019:19:04-
13735기타05월 14일 오늘의 주식뉴스모음 쭈이즈18908:14:05-
13733정보해외에서 잘 팔리는 코로나막는 국산 전자식마스크 한국에서는 몇달째 심사만 하다 결국 포기 (3)qlsdlvkvk5472021.05.13추천 1
13732기타05월 13일 오늘의 주식뉴스모음쭈이즈2532021.05.13-
13731빌게이츠는 사실 찐따가 아닌 인싸였다.jpg (8) localpale24282021.05.12추천 3
13730정보박신영 아나운서, 사고 오토바이 운전자 사망 (3) 진행시켜11342021.05.13추천 3
13729군 내 사조직 정황 (3) 품번좀20142021.05.12추천 7
13728기타05월 12일 오늘의 주식뉴스모음쭈이즈2552021.05.12-
13727기타[UMC] 레이싱모델 김가온 "비키니 화보 촬영 현장 RED VIKINI" 17+ clsdl8952021.05.11-
13723기타05월 11일 오늘의 주식뉴스모음쭈이즈2712021.05.11-
13720기타05월 10일 오늘의 주식뉴스모음쭈이즈3032021.05.10-
13719공인인증서 없는 미국의 대참사 (15) BehindTheScene60992021.05.08추천 4
13715IT성희롱범 진중권 퇴출청원 5천명입니다 더 부탁드립니다 (5) zxcv1234p12632021.05.08추천 1
13714삼성 이재용이 인수했던 ‘하만’ 근황 (14) ttoklo58732021.05.07비추 22
13713삼성 신형 폴더블폰, 中배터리 쓴다 (10)dotass25222021.05.07비추 9
13711근데 독박육아란 말이 왜케 변질됐냐 (16) ★☆▲△◆◇♣♧18932021.05.07추천 6
13710기타05월 07일 오늘의 주식뉴스모음 (1)쭈이즈3232021.05.07-
13709정보내일(7일) 오전 서쪽부터 황사 영향…'모래바람' 분다qlsdlvkvk3002021.05.06-
13708기타AZ백신 접종 후 50대 의사, 이틀 만에 사망 (3)qlsdlvkvk13862021.05.06추천 7
글쓰기

유저뉴스의 TODAY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