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12696 中, 호주에 14개 정책 취소 요구.."한국도 남의 일 아냐" [3]

  • 주소복사
  • 추천 1
  • 비추 0
Minerals : 1,782,506 / Level : 총수
DATE : 2020-11-21 22:27:57 / READ : 1030
신고

 

 
 
 
中, "호주 14개 정책 철회하라" 문서 공개
'미국 동맹국' 상대 압박 본격화 해석도
韓 '균형 외교' 또다시 시험대로
제2의 '사드 사태' 발발할까 우려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9일(현지시간) 베이징에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최고경영자(CEO) 대화'에 화상으로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APEC 정상회의를 하루 앞두고 열린 이날 CEO 대화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회원국을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됐다. 사진=연합뉴스
"중국을 적으로 만들면 중국은 적이 될 것이다. 진지하게 반성하라."
중국이 반중(反中) 전략을 고수하고 있는 호주 정부에 마지막 경고장을 꺼냈다. 호주도 강경한 입장을 밝히면서 양국간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외교가에서는 이러한 양국의 대립이 번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호주 주재 중국대사관은 17일(현지시각)  "호주 정부는 이 정책들을 당장 금지하라"며 14건의 정책 목록을 현지 언론에 공개했다. 호주가 홍콩과 대만, 신장, 남중국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중국의 민감한 문제를 건드려 양국 관계가 악화됐다고도 했다. 경제적 보복 가능성을 언급하는 등 '협박성' 메시지도 담았다.

호주 언론들은 중국의 이러한 입장을 잇달아 보도했다. 더불어 구체적으로 목록까지 공개한 것을 두고 호주 뿐만 아니라 비슷한 행보를 걷는 다른 국가에 대한 경고도 포함됐다고 분석하고 있다. 미국 동맹국을 상대로 압박이 본격화됐다고 보는 것이다.

 中, "코로나 기원 조사, 화웨이 금지 당장 취소하라"

20일 호주 시드니모닝헤럴드 등에 따르면 호주 주재 중국대사관은 일부 현지 언론과의 간담회에서 중국과 호주 양국 간 분쟁에 관한 내용이 담긴 문서를 공개했다. 이 문서에는 양국 관계가 악화한 원인으로 지목된 14개 사안을 지목했다. 중국 입장에서는 '아픈' 대목들인데, 호주가 이를 당장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중국은 △ '신장, 홍콩, 대만 문제에 대한 호주의 끊임없는 간섭'을 문제로 꼽았다.  호주는 이들 지역 문제에 관한 다자간 포럼을 이끌고 있다. 중국은 또 △호주가 친미 행보를 이어가며 국제적으로 반중 분위기를 주도하고 있는 점, △증거도 없이 막연하게 중국을 사이버 테러국으로 의심하는 점 △ '호주 언론의 적대적 보도가 이어지는 점'도 지목했다. 

이어 △호주 정부가 반중(反中) 씽크탱크에 대한 자금을 지원하고 △외국의 내정에 공공연하게 간섭하며 △정상적인 중국의 호주 투자 활동을 '보안'을 이유로 막는 점 등도 철폐해야 한다고 했다.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호주 5G 사업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하거나 △빅토리아 주정부의 중국 일대일로 참여를 막았다는 구체적 내용도 포함됐다.

이밖에 △중국의 남중국해 소유권 주장을 반박하는 내용의 UN연설 △호주 정치인의 중국 정부 비난과 아시아인에 대한 차별적 발언  △중국 언론인과 학자에 대해 기습적으로 비자 취소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의 “코로나19의 기원 조사” 주장 등도 당장 철회하라고 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사진=AP통신


중국 대사관 관계자는 해당 문서를 전달하면서 "중국은 매우 화가 나 있다. 중국을 적으로 만들면 중국은 적이 될 것"이라며 "호주가 이 리스트에 있는 정책들에서 물러난다면 분위기를 개선하는 데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발언했다.

중국대사관이 호주 언론에 전한 문서에 언급된 내용은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같은 날 양국 관계에 대한 입장을 밝힌 내용과 일맥상통한다. 자오 대변인은 지난 17일 정례브리핑에서 "호주는 중국과 관련한 잘못된 조치들을 했고, 그것이 양국 관계가 악화된 근본 원인"이라며 "호주는 책임을 회피하고 비껴가기보다 진지하게 반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호주 시드니모닝헤럴드는 중국 대사관의 의도적인 외교문서 유출이 호주에 대한 중국의 외교 전술의 변화를 경고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해당 매체는 현 상황에 대해 "호주를 향해 중국이 새로운 위협을 가하고 있다. 중국 측 문서는 호주가 외교적 냉각기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임을 보여준다"고 진단했다. 중국 정부가 호주의 반중(反中) 전략을 비판하는 동시에 미국, 일본 등 다른 동맹국과 협력을 강화하는 전술을 변경하라는 압박으로도 해석했다.

그러나 중국 정부의 경고에도 호주 정부가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이날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호주는 미국도 중국도 그 누구도 아닌 우리나라의 국익에 의해 법과 규칙을 설정할 것이다"라며 "우리가 어떻게 외국인투자법을 정하고 5G 네트워크를 구축할지, 우리 제도를 어떻게 운용할지 등의 문제에서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호주의 가치, 민주주의, 주권은 무역에 달린 문제가 아니다"고 날을 세웠다.

 韓 '균형 외교' 또다시 시험대

양국 관계가 갈수록 악화되면서 미국 동맹국들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미중 관계에서 '외줄타기'를 이어오고 있는 우리나라도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호주는 미국의 군사 동맹국이자 정서적 유대감이 강한 대표적인 나라면서도 경제적으로는 중국과 깊은 관계를 맺고 있다는 점에서 우리나라와 유사하다. 호주는 수출의 40%, 국내 일자리 13개 중 1개를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 한국도 2018년 기준 중국의 5대 수출국이다. 중국은 홍콩을 제외할 경우 한국에서 가장 많은 물품을 수입하는 국가이기도 하다



NoSubjectNameReadDateVote
12739전설의 K방역 근황 성경문화관4202020.12.03-
12738수능 부정행위 잡힘 (19) high드립42682020.12.03-
12737기타보겸의 그녀 - 츄정 그녀는 누구? 해피드래그8202020.12.03비추 5
12735정보올수능도 역시나 컨닝 묻지마관광5572020.12.03-
12734기타전세 대책 발표 됨 STAYC7902020.12.03-
12733미쳐버린 전자담배 세율 인상 현황... (11) 와고끊자19092020.12.02비추 1
12732기타일본이 성공적으로 올림픽을 개최할 수있는 방법 (2) 피타고라스선서5102020.12.02-
12728기타레이싱모델 비키니 직캠 - 화양연화(花樣年華) : 인생 최고 아름다운 순간  (2) 17+ 해피드래그20872020.12.01추천 1
12727문신충, 과체중 군대간다 ㅋㅋㅋㅋㅋㅋ (29) 짬제다26482020.12.01-
1272660미터 다리에서 뛰어내리면  (2) ​(・ω・)10442020.12.01추천 2
12725코로나로 2030여성 자살 급증..대책 마련해야.. (10) 블제9712902020.12.01비추 4
12724정보실시간 급상승 뉴스 모음 (12월 01일) 사이드라인2472020.12.01비추 1
12723실인게 액상전자담배 세율 인상 철회 됐다는데? (20) nmnjbjk30632020.12.01추천 7
12722코로나우울증 기승 "2~30대 집중지원하겠다" (19) 종없쭉없도없택왕51522020.12.01추천 28
12721오늘자 엽기사건.gisa (4) 마쎄옐로우10962020.11.30추천 1
12720기타‘성폭행도 모자라 거짓 험담까지’…여자친구 두 번 울린 20대 사이드라인10362020.11.30-
12716기타‘남자친구’ 믿었다가…용주골로 팔려간 지적장애 여성들 (2) 사이드라인22342020.11.29비추 4
12715정보“아내 73살, 남편 38살” 나이차 극복한 연상연하 커플 (14) 사이드라인21262020.11.29비추 6
12714요즘중학생.jpg (39) ㄴㅇㅜㅜㅌ85262020.11.27추천 14
12713완도 여교사 관사 논란.jpg (100) 블제97273002020.11.27추천 39
글쓰기

유저뉴스의 TODAY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