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12685 이런게 살인이지 [6]

  • 주소복사
  • 추천 2
  • 비추 0
Minerals : 128,135 / Level :
DATE : 2020-11-20 19:00:16 / READ : 1213
신고

"밀쳐 쓰러진 20대 모텔에 방치해 숨져" 유족 엄벌 요구

입력
몸싸움 중 넘어져 의식 잃고 쓰러진 20대
가해자 일행, 병원 아닌 인근 모텔로 옮겨
다음날 숨진 채 발견…사인은 '외상성 뇌출혈'
유족 "병원 안 옮기고, 거짓말로 큰 상처" 가해자 엄벌 주장
가해자 구속영장 한차례 기각…경찰, 추가조사 뒤 영장 재신청 예정

[부산CBS 박진홍 기자]

원본보기
부산 부산진경찰서. (사진=송호재 기자)
부산의 한 길거리에서 몸싸움 도중 쓰러진 20대 남성이 인근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유족은 쓰러진 남성을 폭행 가해자 일행이 병원이 아닌 모텔에 방치해 끝내 숨졌다며 철저한 수사와 엄벌을 요구하고 있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A(20대)씨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폭행치사)로 B(20대)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과 유족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월 14일 오후 11시 40분쯤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한 술집 인근 길에서 B씨와 몸싸움 도중 쓰러졌다.

이날 A씨는 B씨 등 5명과 함께 술자리를 가졌는데, B씨와는 같은 아르바이트를 하는 동료 소개로 이날 처음 만난 사이였다.

그러던 중 서로 대화를 나누다가 시비가 붙었고, 술집 밖으로 나온 이들 사이에 몸싸움이 벌어져 B씨가 A씨를 밀어 넘어뜨렸다고 유족 측은 주장했다.

뒤로 넘어진 A씨는 곧바로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원본보기
(그래픽=안나경 기자)
그러자 B씨 일행은 20분 뒤인 15일 오전 0시 5분쯤 의식이 없는 A씨를 병원이 아닌 인근 모텔로 옮겼고, 40분 뒤 A씨만 남겨둔 채 모텔방을 나섰다.

A씨는 15일 오전 11시쯤 여자 친구에 의해 모텔방 바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유족에 따르면, A씨 장례식장에 조문 온 B씨 일행은 당시 경위에 대해 "술을 먹다가 넘어졌다", "시비는 있었지만, 언성만 높였고 밀치거나 폭력은 없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후 유족은 인근 폐쇄회로(CC)TV에서 A씨가 B씨를 밀어 넘어뜨리고, 의식 없는 A씨를 일행들이 모텔로 옮기는 장면이 찍힌 장면을 보게 됐다.

A씨 유족은 "CCTV를 보면 A가 싸우지 않으려는 듯 뒷걸음질하고 있는데, B가 멱살을 잡아 뒤로 밀어 넘어트린다"며 "B씨 일행은 장례식장까지 와서 유족에게 거짓말을 한 셈"이라고 주장했다.

원본보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이어 "B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기억이 안 난다'거나, '다친 줄 몰랐고 술에 취해 자는 줄 알았다'고 진술했다고 전해 들었다"면서, "검안의가 추정한 사망 시각이 15일 오전 2시쯤인데, 이들이 쓰러진 뒤 곧바로 병원으로 옮겼다면 충분히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후 국과수 부검 결과 A씨 사인은 물리적 충격에 의한 외상성 뇌출혈로 밝혀졌다고 유족은 전했다.

A씨 유족은 B씨 일행의 행동과 거짓말로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받았다며 철저한 수사와 엄벌을 요구하고 있다.

A씨 유족은 "A가 평소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바쁜 시간대 근무를 바꿔주고, 밥도 자주 사주는 등 동료들에게 친절을 베풀었는데 동료들은 그런 A를 B와 공모해 배신했다"며 "가해자가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로 법원에서 감형받는 등 결과로 이어지는 걸 원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지난 16일 B씨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은 폭행과 사망 간의 인과관계에 대해 보완 수사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이를 기각했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A씨를 밀어 넘어트린 사실은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B씨 일행은 "A씨가 의식이 없고, 가족 연락처를 몰라 모텔로 옮겼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와 참고인 등을 상대로 추가조사를 진행한 뒤, B씨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다시 신청한다는 방침이다.


※ 운영자에 의해 2020-11-20 20:27:08엽기자랑 에서 이동된 게시물 입니다


NoSubjectNameReadDateVote
12741레전드 엽기사건 (4) high드립283101:54:43추천 1
12740정보다시 뒤바뀐 전동킥보드법...16세 미만 탑승 제한   (9) 초롱초롱해8032020.12.04추천 1
12739전설의 K방역 근황 (2) 성경문화관10072020.12.03-
12738수능 부정행위 잡힘 (26) high드립54342020.12.03-
12735정보올수능도 역시나 컨닝 (3) 묻지마관광11092020.12.03-
12733미쳐버린 전자담배 세율 인상 현황... (11) 와고끊자20972020.12.02비추 1
12732기타일본이 성공적으로 올림픽을 개최할 수있는 방법 (2) 피타고라스선서6362020.12.02-
12728기타레이싱모델 비키니 직캠 - 화양연화(花樣年華) : 인생 최고 아름다운 순간  (2) 17+ 해피드래그23422020.12.01추천 1
12727문신충, 과체중 군대간다 ㅋㅋㅋㅋㅋㅋ (28) 짬제다28922020.12.01-
1272660미터 다리에서 뛰어내리면  (2) ​(・ω・)11612020.12.01추천 2
12725코로나로 2030여성 자살 급증..대책 마련해야.. (10) 블제9713772020.12.01비추 4
12724정보실시간 급상승 뉴스 모음 (12월 01일) 사이드라인2592020.12.01비추 1
12723실인게 액상전자담배 세율 인상 철회 됐다는데? (20) nmnjbjk30892020.12.01추천 7
12722코로나우울증 기승 "2~30대 집중지원하겠다" (19) 종없쭉없도없택왕52302020.12.01추천 28
12721오늘자 엽기사건.gisa (4) 마쎄옐로우11712020.11.30추천 1
12720기타‘성폭행도 모자라 거짓 험담까지’…여자친구 두 번 울린 20대 사이드라인10952020.11.30-
12716기타‘남자친구’ 믿었다가…용주골로 팔려간 지적장애 여성들 (2) 사이드라인23122020.11.29비추 4
12715정보“아내 73살, 남편 38살” 나이차 극복한 연상연하 커플 (14) 사이드라인22002020.11.29비추 6
12714요즘중학생.jpg (43) ㄴㅇㅜㅜㅌ86682020.11.27추천 14
12713완도 여교사 관사 논란.jpg (100) 블제97273862020.11.27추천 40
글쓰기

유저뉴스의 TODAY BEST

추천 많은 글

  • 레전드 엽기사건
  •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