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11268 ILO "일제강점기 징용은 강제노동 규제 협약 위반" [5]

  • 주소복사
  • 추천 6
  • 비추 4
Minerals : 1,769,346 / Level : 총수
DATE : 2019-11-04 00:18:46 / READ : 1392
신고
징용이 강제노동이라는 견해 1999년에 이미 밝혀…日정부 주장과 배치
2015년 6월 5일 비가 내리는 가운데 일본 나가사키(長崎)현 소재 군함도 사료관 인근 도로에서 흐릿하게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가 보인다. 군함도에는 일제 강점기 조선인이 강제 노역한 탄광이 있었다.
2015년 6월 5일 비가 내리는 가운데 일본 나가사키(長崎)현 소재 군함도 사료관 인근 도로에서 흐릿하게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가 보인다. 군함도에는 일제 강점기 조선인이 강제 노역한 탄광이 있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조선인 징용이 강제노동이 아니라고 주장하지만, 국제노동기구(ILO)는 일제 강점기 노동자 동원이 사실상 불법 노동이라는 견해를 이미 16년 전에 밝힌 것으로 10일 확인됐다.

ILO가 1999년 3월 펴낸 전문가위원회 보고서를 연합뉴스가 확인한 결과 당시 ILO는 일본이 2차 대전 중 한국과 중국의 노동자를 무더기 동원해 자국 산업시설에서 일을 시킨 것이 '협약 위반'(violation of the Convention)이라고 간주했다.

일제 강점기 징용이 강제 노동을 규제하는 ILO의 29호 협약에 위반된다는 판단이다.

보고서는 노동자들의 근로 환경이 매우 열악했으며 많은 사람이 사망했다는 일본 노조 등의 설명을 실었다.

또 동원된 노동자는 일본인과 비슷한 근로 환경과 급여를 보장한다는 약속과 달리 돈을 거의 받지 못하거나 무급으로 일했다는 주장도 소개했다.

보고서는 혹독한 노동 환경 속에서 근로자의 사망률이 17.5%였고 어떤 곳은 28.6%에 달하기도 한 것이 일본 외무성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문서에서 나타난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이 사안에 관한 ILO의 심사 과정에서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과 1972년 중일 공동선언으로 법적인 문제가 완전히 해결됐으며 전쟁 중 끼친 피해를 인정하거나 사죄하는 발언을 수차례 행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나 ILO는 "위원회는 일본 민간 산업의 그런 처참한 환경에서 일하게 하려고 노동자를 대거 동원한 것은 협약 위반으로 생각한다"는 판단을 내놓았다

 

 

1  근로 환경 매우 열악  출퇴근 x 이동 제한 x 이직 불가능 x 강제적

2   5명중에 2~ 3명은 사망 

3   일본인과 비슷한 근로 환경과 급여를 보장한다는 약속과 달리 돈을 거의 받지 못하거나 무급

4   일본 패망후  귀환 가능한 교통편 거의 없어는데  돌아가는 조선인 배  폭침 사건

5   군대 병력이 모자를 경우  강제 전환 징집 패망후 전범처리 돌아오지 못함


 

 

 

1934년 일본으로 강제 징용된 충청남도 홍성 지역 젊은이들. /조선DB(사진 제공=홍성군)

일본의 국가총동원법은 크게 노무 동원과 병력 동원(징병), 군 위안부 세 가지 형태로 진행됐다. 이 가운데 노무 동원은 광산·항만·공사장·군수공장·농장 등 산업 현장에 인력을 배치하는 것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노무자(勞務者)라는 것은 임금을 받고 일하는 사람을 뜻하는데, 당시 노무 동원된 조선인들 대다수는 강제적으로 끌려갔고, 임금은커녕 허기도 면하지 못한 채 밤낮으로 중노동에 시달렸다. 일본인 감시자들의 폭력 속에서 도망치지도 못했다. 열악한 환경에서 목숨을 잃는 경우가 부지기수였다. 일본의 노무 동원이란, '강제 노역'이었던 것이다.

 

약 800만명  조선인의  30프로가 끌려 갔다 [ 중복 포함 문서상]

 

 




NoSubjectNameReadDateVote
-공지사항[이벤트] 제2회 YTL 맵 제작 이벤트 (26) YGOSU58862020.10.22-
-공지사항[이벤트] 21주년 이벤트 당첨 안내 (32) YGOSU342609:31:47-
12580정보바이든 아들 헌터바이든 마약/섹스 영상 유포됨 (4) 17+ 세학109003:22:55-
12579정보'철통 방역' 베이징, 한국發 직항 7개월만에 재개..구름 걷히는 한·중 하늘길 (1) 세학18902:38:16-
12578정보[이건희 별세]전세계 언론 '이건희 삶' 재조명..'전자업계 거인·韓 경제대통령' (1) 세학11902:23:12-
12577정보NYT "삼성, IT 거물로 키웠다" NHK "韓대표 카리스마 경영자" (1) 세학16702:21:15-
12575정보중국, 美농산물 25조9000억 구매..구매 목표액 71% 수준 (4)세학6902020.10.25-
12574정보빨갱이 vs UN국련 전쟁국 모음 짜루짜루 진짜루 세학1842020.10.25-
12573정보중국의 역사왜곡. 항미원조 근황 세학2532020.10.25-
12572독감백신 사망자 부검결과 떴다!!! (55) 골드페이커46742020.10.24비추 13
12571정보윤석열 발언 뜨거웠던 날, 네이버는 랭킹뉴스 없앴다 (1)세학5722020.10.24-
12570정보‘시무7조’ 답변한 靑 “함께 잘 사는 나라는 정부 힘만으로 불가능” (1)세학3522020.10.24비추 1
12569정보[집중진단] 트라팔가르, 또다시 트럼프 승리 전망.."샤이트럼프 간과" (1)세학1522020.10.24-
12568정보日 자민당 징용배상시 삼성전자 지사 압류지시 세학2152020.10.24-
12565아니 원래도 노인은 매일 560명씩 죽음;; (58) 와고가뭐오172432020.10.23추천 43
12564정보경기 침체가 가구 순자산에 미치는 영향, 1990-2017 : 부 분위수 별 고르지 않은  세학2052020.10.23-
12563정보아마존 상위 100개의 상품 세학8982020.10.23비추 1
12562정보이우근 칭화대 교수 "中 5G 비용절감 성공..韓, 위성통신 6G 주목해야" (3) 세학2792020.10.23-
12561정보구글에 ㅇㄷ 치면.... (3) 세학7962020.10.23-
12560베트남 총리 또 이재용에 "삼성 반도체공장 지어달라" 요청 (15) llllllIllllا9042020.10.22추천 3
12559"北 피살 공무원, 도박빚으로 인한 정신 공황으로 월북 추정" (28) 지구밤밤20882020.10.22추천 11
1255813번째 백신사망자 .... (4) 그리운곰10462020.10.22추천 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