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11248 고바야시 히로시마대 교수 "日가타카나, 신라서 유래" [1]

  • 주소복사
  • 추천 6
  • 비추 2
32
mksdks ()
Minerals : 1,078,056 / Level : 총수
DATE : 2019-09-18 11:42:12 / READ : 1301
신고

 


 
 

일본에서 외래어, 의성어 등에 사용되는 음절글자 가타카나가 신라에서 건너갔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고바야시 요시노리 히로시마대 명예교수와 한국 연구진은 신라시대 한반도에서 일본으로 전해진 불경 대방광불화엄경 일부(사진)에서 가타카나의 기원으로 보이는 문자들을 발견했다고 NHK가 2일 보도했다.

중요 문화재 중 하나인 이 불경은 서기 740년께 신라에서 작성된 것으로 현재 일본 나라의 도다이사가 소장하고 있다.

불경에는 먹으로 쓴 한자 옆에 나무나 상아를 깎아 만든 펜으로 흔적을 남기는 각필을 활용한 발음법이 360여 개 표기돼 있다. 고바야시 교수는 한자를 읽기 쉽도록 하기 위해 쓰인 이 문자들이 신라시대의 문자라고 보고 있다.

그는 한자를 축약한 형태인 이 문자들이 한자의 일부분을 따와 만든 가타카나와 유사하다는 점에서 "가타카나의 근원이 한반도에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일본에서는 그동안 가타카나가 헤이안 시대(794~1192년)에 일본에서 만들어졌다는 것이 통설이었다

 

 

 

일본에서는 그동안 가타카나가 헤이안 시대(794~1192년)에 일본에서 만들어졌다는 것이 통설

 

불경은 서기 740년께 신라 불경에서 신라 시대 문자 발견 가타카나  발견

 

 

 

 

IP :


NoSubjectNameReadDateVote
-공지사항2019년 10월 9일 와이고수가 개설 20주년을 맞이했습니다. (133) YGOSU37052019.10.08-
11264정보불산수출규제 현황 흑형의봉놀림7300:30:55-
11258기타소녀상 전시 방해한 日 로비…‘친일파 양성’에 1조 (5)rsklakrz7852019.10.08추천 1
11257기타" 조현아 특혜 공무원에 '봐주기' 징계  rsklakrz10762019.10.08-
11256IT"경연곡 미리 알고…립싱크해도 1등" 스펙도 몰아주기 (4) rsklakrz19192019.10.07추천 3
11254기타“8년간 살인 14건 성폭력 30건” 이춘재 그림 그려가며 (11) rsklakrz27732019.10.03-
11253기타해외 라면 가져가면 벌금 폭탄? (4) rsklakrz33792019.09.30-
11252기타'LCD 원조' 日의 몰락…재팬디스플레이, 결국 대만에 넘어갔다 (14) rsklakrz25322019.09.28추천 5
11251기타우리나라에 여대생 스폰이 많은 이유? 알고보니 중국여자 유학생들  (9) dsafdsaf74852019.09.24추천 7
11250기타美, 한국 '예비 불법 어업국' 지정 (7) 포도x오렌지26152019.09.20추천 9
11249정보OECD '' 일본성장률0.3상승 / 한국성장률 0.3추락 '' (14) 포도x오렌지14672019.09.20추천 3
11248기타고바야시 히로시마대 교수 "日가타카나, 신라서 유래"  (1) mksdks13012019.09.18추천 4
11247기타"아베의 고노 방위상 기용 검토, 韓에 잘못된 신호 안주려는 것" (2) mksdks16392019.09.09비추 1
11234기타멋대로 극우라 지칭하는 민주당 논란 (4) 소울커맨더21952019.09.06추천 10
11233기타 [단독] '반일 종족주의' 학자의 민낯.."日 극우 돈 받았다 (8) mksdks16992019.09.05추천 5
11231기타"전쟁해 찾자" 망언 놓고 日정부, 독도엔 침묵·쿠릴엔 "부적절" (1) mksdks16182019.09.02-
11227정보영국 중앙은행 총재 "디지털 통화, 달러 대체할 예비 통화될 수도" (23) 스트로우베리18332019.08.27비추 4
11226기타 교묘한 일본의  아베 꼼수 담화 (7)ziskddlfqhs25782019.09.13추천 1
11225기타“한명만 상처받길 원치 않아” 두 여성과 동시 결혼한 남성 (8)rhdiddl021948282019.08.20비추 2
11224기타반토막 난 식사량에 '분노'한 강아지..주인은 맴찢rhdiddl021933492019.08.20비추 13
11223기타승무원 유니폼 ‘아름다움’에 감춰진 불편한 진실? 17+rhdiddl021932012019.08.20비추 7
글쓰기

유저뉴스의 TODAY BEST

추천 많은 글

추천된 글이 없습니다.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댓글이 달린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