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11212 뉴욕타임, 日 '언론통제' 실태 조명…아베"독재국가 같다" [3]

  • 주소복사
  • 추천 3
  • 비추 4
Minerals : 888,381 / Level : 재벌
DATE : 2019-08-11 13:37:27 / READ : 872
신고
"헌법에 언론자유 보장된 민주주의 국가지만, 독재체제 연상시키는 행동해"
日 언론자유 순위 아베 정권 후 32위→67위 급락…기자단 제도 폐해 지적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미국 언론이 일본의 악화된 언론자유 실태를 지적하며 "독재국가 같다"고 비판하는 기사를 실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5일 게재된 인터넷판 기사에서 "일본은 언론의 자유가 헌법에서 소중히 다뤄지고 있는 현대 민주주의 국가이지만, 정부는 가끔 독재 체제를 연상시키는 행동을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어떤 언론인들의 기자회견 접근을 거부하거나 기자들을 통제하기 위해 정치와 언론사 경영진 사이의 사교 관계를 활용한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렇게 일본 정부의 언론관을 비판하면서 도쿄신문 사회부의 여성 기자인 모치즈키 이소코(望月衣塑子·44)의 사례를 소개했다.

모치즈키 기자는 하루 두차례 진행되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의 정례 기자회견에서 끈질긴 질문을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스가 장관이 성의 없게 답변을 하자 그는 한 기자회견에서 23회나 비슷한 질문을 반복해 통상 10분 정도인 기자회견 시간이 40여분으로 길어진 적 있다.

스가 장관은 이와 관련해 도쿄신문에 '추측에 근거한 부적절한 질문을 반복한다'며 모치즈키 기자를 기자회견에 보내지 말 것을 요구했고, 언론계는 거세게 반발했다.

지난달 4일 열린 관방장관 기자회견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모치즈키 이소코 도쿄신문 기자를 지목하는 모습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4일 열린 관방장관 기자회견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모치즈키 이소코 도쿄신문 기자를 지목하는 모습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타임스는 기사에서 스가 장관이 기자회견에서 도쿄신문 기자의 질문에 대해 "당신에게는 답할 필요가 없습니다"고 말했다는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또 지난 3월에는 스가 장관 등 일본 정부에 대해 언론인들 600명이 집회를 열고 '진실을 위한 싸움'을 호소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이런 상황의 배경에 '기자클럽(기자단)' 제도가 있다고 지적하며 "(기자들이)클럽에서 배제되거나 정보에 접근하는 특권을 잃어버릴 것을 우려해 당국자와의 대립을 피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뉴욕타임스의 이 기사는 아사히신문과 도쿄신문 등에 보도되는 등 일본 언론들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일본의 언론자유 수준은 지난 2012년 제2차 아베(安倍) 정권 출범 이후 급격히 낮아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국제 언론감시단체인 국경없는기자회(RSF)가 매년 발표하는 세계언론자유지수(World Press Freedom Index) 평가에서 일본은 2011년 32위였다가 올해 4월에는 67위로 하락했다.

IP :


NoSubjectNameReadDateVote
11226기타 교묘한 일본의  아베 담화 (1)ziskddlfqhs4172019.08.21-
11225기타“한명만 상처받길 원치 않아” 두 여성과 동시 결혼한 남성 (4)rhdiddl021912602019.08.20-
11224기타반토막 난 식사량에 '분노'한 강아지..주인은 맴찢rhdiddl02196442019.08.20비추 2
11223기타승무원 유니폼 ‘아름다움’에 감춰진 불편한 진실? 17+rhdiddl02197152019.08.20-
11222기타철구, 군필자 화나게 만든 이유... 인터넷 방송사고들 살펴보니  (2) 17+rhdiddl021926592019.08.19-
11221기타“‘실종 경보’ 내려라, ‘살’이 사라졌다”…반쪽된 에일리 근황 (1) 17+rhdiddl02198232019.08.19-
11220기타“배달 앱으로 냉면 시켰는데, ‘배달 되어서는 안되는 것’이 왔네요” (1)rhdiddl021919122019.08.18-
11219기타보라카이 해변을 다시 폐쇄시킨 한 ‘여성의 행동’ (1) 17+rhdiddl021910692019.08.18-
11217기타BJ 이기광, 왁싱 생방송 中 여친 하반신 노출시켜 (24) 17+rhdiddl021947552019.08.18추천 4
11215기타경제 파탄 나자 성매매하려 '팬티 차림'으로 거리 나온 베네수엘라 10대 소녀들 (9) 17+카와이50872019.08.12추천 4
11213기타“언제까지 일본 탓?” vs “조선일보는 아베 기관지?” (23)ziskddlfqhs10102019.08.11-
11212기타뉴욕타임, 日 '언론통제' 실태 조명…아베"독재국가 같다" (3) ziskddlfqhs8722019.08.11비추 1
11211기타트럼프 '친서' 언급 후 몇 시간 만에 미사일 발싸 미국반응 ? (1) ziskddlfqhs6562019.08.10-
11210IT예상 이상의  큰 소동  日 기업들 "차라리 韓서 생산 (15) ziskddlfqhs14232019.08.10-
11209정보하루만에 국내증시 시총 50조원 가까이 증발 (8) 브르쓰웨인20452019.08.06추천 7
11208IT패이팔 CEO, "리브라 내년 초 출시 확신"학샐14792019.08.05-
11207IT미 금리 인하, 비트코인에는 강력한 호재 (4) 학샐15522019.08.04-
11206IT갓G LG (6)NoXy22682019.08.04-
11205정보미국 중거리핵전력 조약 공식 탈퇴 냉전 우려학샐7402019.08.03-
11204기타왜? 장관 됐는지 나도 몰라 장관 논란 (11) ziskddlfqhs28592019.08.02추천 7
글쓰기

유저뉴스의 TODAY BEST

추천 많은 글

추천된 글이 없습니다.

조회 많은 글

    조회된 글이 없습니다.

댓글 많은 글

    댓글이 달린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