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11165 전범기업 민간배상 인정한 독일과 비교되는 일본 [10]

  • 주소복사
  • 추천 1
  • 비추 4
26
mksdkouis ()
Minerals : 846,553 / Level : 재벌
DATE : 2019-07-11 09:35:29 / READ : 336
신고

연구원은 “한국 대법원의 독자적 판결을 두고 일본이 경제보복을 한 것은 삼권분립이라는 민주주의 근간을 부정하는 억지”라며 “일본 정부도 일본최고재판소(대법원)의 독립적 결정에 간섭하거나 뒤집을 수 없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연구원은 일본 전범기업 강제동원 피해자의 개인청구권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봤다. 연구원은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 체결 당시 일본 정부는 식민지배의 불법성도, 불법적 강제동원도 인정하지 않았다”며 “지난해 11월 일본 고노 외상은 외무위원회에서 ‘한일협정에서 개인 청구권 자체는 소멸하지 않았다’고 답했다”고 꼬집었다.

강제동원 민간배상 청구권을 인정하는 국제사법 추세도 소개했다. 연구원은 “국가 간 배상이 이뤄진 경우에도 강제동원 해당 기업에 의한 민간배상이 이뤄지고 있다”며 “독일은 1990년대 이후 2차 세계대전 피해국에 배상금을 지급한 것 외에 민간인을 강제동원한 기업에 대한 개인 배상청구권을 인정했다”고 설명했다.

독일은 2차 세계대전 중 독일 군수공장과 민간업체들이 벨라루스·에스토니아·폴란드 등에서 840만명을 끌고 가 강제노동을 시켰다. 독일 정부는 1980년대까지 강제동원 배상 등 법적 문제는 피해국 배상금 지급으로 종결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던 중 슈뢰더 정부가 전범기업들에 민간배상을 종용하면서 2000년 의회가 ‘기억, 책임 그리고 미래재단’을 설립했다. 전범기업을 포함해 6천여개 기업과 독일 정부가 각각 26억유로씩 모두 52억유로(7조4천200억원)를 재단에 출연해 민간인 165만7천명에게 배상했다.

 

 

 

독일  총리기 기업에게 종용 해서 배상

 

한국  스스로  친일정부  배상 판결 미루기 신공 쓰다가 

 

일본 총리  배상 안해되 신공  중일협정후  선거때 되자 적반 하장 경제 재재

IP :


NoSubjectNameReadDateVote
-공지사항[해결완료] SSL 문제로 현재 일부 안드로이드 기기에서 접속 오류가 있습니다 (33) YGOSU158122019.06.14-
11178기타한국산 철강에 최대 456% 관세?mksdkouis2152019.07.16-
11177기타정 두언  예언 사실로? (1) mksdkouis1952019.07.16-
11176기타망해봐야 日 고마움 안다?…SNS 퍼진 '식민사관' (2) mksdkouis2172019.07.16-
11175정보어제자 경제지표 세학1132019.07.16-
11174정보월평균 취업 20만명 늘었다지만… 65세 미만은 1000명뿐 (3) 혁명진5112019.07.15추천 4
11173기타미 법원 "다스 회수금은 장물"…23억5천만원 지급 판결 mksdkouis3702019.07.14추천 2
11172기타세계 최악의 불친절 국가는? (4)mksdkouis10172019.07.14비추 1
11171기타성난 민심에 기름 부은 유니클로…“한국 불매운동 오래 못갈 것” (4)미❌줘9882019.07.13추천 2
11170정보감세·저금리로 기업 북돋은 美 `펄펄`…성장전략 없는 韓 `쩔쩔`세학2192019.07.13추천 2
11169정보파월이 금리를 내려야 하는 이유(경제지표) 세학2942019.07.12-
11168기타전략물자 北 유출? 부메랑 맞은 일본   (3)mksdkouis4242019.07.11비추 2
11165기타전범기업 민간배상 인정한 독일과 비교되는 일본 (10)mksdkouis3362019.07.11비추 3
11164정보최저임금法 위반 피하려…벌금 택한 기업들세학4762019.07.10-
11163정보정부 재정이 끌어올린 고용착시…청년 체감실업률 24% 최고치세학2092019.07.10-
11162정보S&P “韓기업 지나친 주주환원 정책도 신용에 악영향”세학1722019.07.10비추 1
11161정보U JE JA GYONG JE JI PYO 세학4482019.07.10-
11158정보"규제 철회 없다" 단칼에 자른 日세학3352019.07.10-
11157정보美, 110개 中제품 '관세 면제'..미중 무역협상 본격 재개세학1382019.07.10-
11156정보'50kg 이상 감량'...역도여제 장미란 근황 (1) JK905822019.07.09추천 3
11155정보美도 최저임금發 '일자리 쇼크' 우려.. 민주, 2배 인상案 강행세학2542019.07.0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