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10667 전두환 물러가라’ 외쳤다고…초등학교 앞 집회 예고한 극우단체 [3]

  • 주소복사
  • 추천 0
  • 비추 0
10
아이스 헐크 (125.178.YG.YG)
Minerals : 173,232 / Level : 부자
DATE : 2019-03-14 19:04:58 / READ : 479
신고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25&aid=0002891583&sid1=001

 

1.jpg

 

 

 

극우단체가 전두환 전 대통령 광주법원 출석 당시 “물러가라”고 외친 광주의 모 초등학교 앞에서 사실상의 항의집회를 예고했다. 이에 5월 단체 등은 “용서할 수 없는 행태”라며 집회 철회 및 엄단을 촉구했다. 

14일 5월 단체 등에 따르면 극우단체는 15일 오전 10시 광주의 모 초등학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다. 

명목상 기자회견이지만 전 전 대통령이 법정에 선 지난 11일 “전두환은 물러가라”, “전두환을 구속하라”고 외친 초등학생의 행동에 대한 사실상 항의집회다. 

이들은 집회신고를 피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내세웠다. 해당 초등학교는 집회 금지장소인 법원과 100m도 떨어져 있지 않다. 집회 신고를 낼 경우 불허 가능성을 염두에 둔 선택이다. 

이에 5‧18기념재단 측은 “어린이들도 나름의 견해가 있을 수 있고, 그 견해가 사회적 통념과 다르지 않다면 편견에 빠지지 않도록 이끌어 주는 것이 어른들의 자세”라며 “전두환 추종세력이 자기 생각과 다르다는 이유로 어린이들을 협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5‧18 부상자회 역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불법적인 사안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철저하게 단속‧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IP : 125.178.YG.YG


NoSubjectNameReadDateVote
10708오늘도 어메이징 코리아.news (4) 수높삼이6592019.03.25추천 6
10706정보대통령도아닌 대선후보 경호 지린다. (20) 9182019.03.24비추 4
10705정보[Why] 0.72초 만에 쏴야 하는데… 양복 단추 잠그고 대통령 경호할 수 있나 (2)4462019.03.24비추 4
10704정보"VIP가 불편해한다"…박근혜 청와대, 경찰 '김학의 수사' 압박 의혹 (1) 3852019.03.24-
10702기타"교학사, 단순 실수라고? '노무현 노비' 검색해야 그 사진 뜬다" (9) soldkk313362019.03.22추천 2
1070120년간 225억원 들인 결괃ㄷㄷㄷㄷㄷ.jpg (3) 고종이젤나쁨21982019.03.22추천 3
10700기타포천시청 여기가 북한인가?제로콜라Tm6412019.03.22추천 3
10699정보잊지 말자. 왜우럭2912019.03.22추천 3
10697기타美 외교당국자 “文 대북정책 다 싫다” (2) 브르쓰웨인7032019.03.21추천 3
10696뉴스]30개 모텔에 '1㎜ 초소형 몰카' 투숙객 1600명 사생활 생중계 (8) soldkk312072019.03.21-
10695[경제] 미국 기준금리 동결 (7) 통일의병5512019.03.21비추 11
10693현재 YG가 처한 현실 .jpg  (46) 손조심194862019.03.21추천 57
10692일본 도쿄 올림픽이 좆된 이유  araboja (3) 17+ soldkk321372019.03.21추천 2
10691뉴스] 도쿄 올림픽 준비 차질 우려..일본 간판 IOC 위원 전격 사퇴 (4) soldkk325382019.03.20추천 7
10690승리 외국서 코카인 투약 (2) 함두박사20382019.03.20추천 2
10689정보[팩트체크K] 문 대통령의 외교 결례? 아이스 헐크2162019.03.20비추 3
10688정보육군 중령, 지하철역서 졸고 있는 여성 성추행 혐의…”술 마셔서 기억 안 나” (2) farijjan4952019.03.20비추 1
10687기타학교내 일본 제품에 전범딱지 붙여라 (3)카와이2612019.03.20추천 2
10686정보윤지오, 이미숙·송선미 해명에 “故 장자연, 모르는 게 자랑은 아니지 않나” (4) farijjan5702019.03.20추천 1
10685정보부산 사립고 ‘스쿨 미투’, “성추행 교사 컴퓨터엔 포르노 영상 저장” 주장 farijjan3912019.03.20-
글쓰기

유저뉴스의 TODAY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