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10576 윾튜브’ 유튜브 계정 해지 사과에도 네티즌 분노 + 국민 청원 [9]

  • 주소복사
  • 추천 5
  • 비추 1
12
soldkk3 (175.198.YG.223)
Minerals : 674,365 / Level : 재벌
DATE : 2019-01-24 01:38:45 / READ : 4008
신고

23일 인기 유튜버 ‘윾튜브’ 계정에는 계정 해지 안내만 남았다. 윾튜브 계정 캡처과거 행적으로 논란을 빚은 인기 유튜버 ‘윾튜브’의 계정이 유튜브에서 사라졌다.

23일 오후 윾튜브 계정에는 그가 올린 영상 대신 “유튜브 커뮤니티 가이드를 위반하여 계정이 해지되었습니다”는 안내만 남았다.

구독자 60만명을 보유했던 윾튜브는 이날 새벽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나의 죄’라는 제목의 5분짜리 영상을 올리고 과거 디시인사이드 갤러리 활동 등에 대해 사과했다.

윾튜브는 이 영상에서 “이전 영상(‘나의 인생’)에서 저에 대한 악성 글들을 쓰고 있는 사람들에게 법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한 것은 제가 했던 발언 중 큰 무리가 될 만한 글이 천안함 관련 글 하나뿐이라고만 생각해서 그랬던 것”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저도 기억 못하는 제 글들을 남들이 발굴해서 보여주니까 ‘내가 저 정도로 욕을 먹어야할 쓰레기가 맞구나’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커뮤니티 글들 다 수집하라고 지시했던 것을 다 취소했다”며 “보편적인 사람의 시각으로 보면 인간 쓰레기가 맞다”고 사과했다.23일 계정 해지 전 ‘윾튜브’가 자신의 계정에 남겼던 사과글. 윾튜브 계정 캡처윾튜브는 지난해 8월 하회탈로 얼굴을 가리고 정치·사회 이슈나 맛집 등 생활정보에 대해 말하는 지금의 컨셉트로 유튜브 영상을 업로드하기 시작했다. 불과 몇 달 만에 구독자 60만명을 모으며 인기 유튜버로 급부상했다.

그러나 최근 그의 일간베스트(일베) 사이트 활동, 패륜·성희롱·고인 모독 등을 일삼은 글 등 과거 행적에 대한 소문이 퍼졌다. 윾튜브는 전날 ‘나의 인생’ 영상을 통해 자신의 과거를 밝혔다. 윾튜브는 “성인이 된 후 디시인사이드 갤러리를 알게 됐고 ‘풍동특전사’라는 닉네임으로 활동했다. 이후 ‘풍동헌병’으로 바꿨고 수위가 센 ‘섹드립’을 많이 쳐 금방 유명인이 됐다”고 밝혔다.

또 “천암함 사건이 발생하고 ‘개그콘서트’가 5주간 결방하자 매주 징징대는 글을 올리고 ‘내가 만약 천안함에 있었는데 ’개콘‘이 결방하면 자살했을 것’이라고도 했다”고 전했다. 윾튜브는 전날 영상에서 천안함 희생자에게는 사과했지만 자신의 신상정보를 온라인에 유포한 네티즌들에 대해서는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하루 만에 다시 사과 영상을 올리고 기존 입장을 철회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81&aid=0002972401

윾튜브, 자신의 유튜브 채널 통해 '숨겨뒀던 과거' 밝혀[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세월호 참사와 천안함 사건을 조롱한 유튜버 '윾튜브'에 대한 대중의 분노가 청와대 국민청원으로까지 번지는 모양새다.

지난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개그콘서트 결방한다고 천안함 장병을 모욕한 구독자 60만 유튜버 윾튜브를 처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이 청원자는 "2010년 천안함 사건 이후에 개그콘서트가 5주간 결방에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하던 유튜버가 구독자 60만 명을 유지하며 활동하고 있다"며 "언론의 자유가 보장되었다고는 하지만 천안함 장병을 모욕하고 여성비하 발언을 일삼고 댓글 등으로 모욕적인 언행을 계속하는 '윾튜브'를 처벌해달라"고 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31&aid=0000479212

 

IP : 175.198.YG.223


NoSubjectNameReadDateVote
10617기타보육원서 ‘유사성행위’ 강요한 20대 자원봉사자 ‘징역 11년’ (1) Living윤암시대49912:29:01-
10616정보연예인 외모 제재 나선 여가부..'외모' 판단 근거는 없었다 비스티아37503:51:00-
10615스포츠1군 평균 2억5천만···’25억’ 이대호, 3년 연속 연봉킹 (1) 쭈니맘3482019.02.18-
10614기타까치잡이 부업 뛰는 자영업자, 두 달간 1400만원 벌었다 (5) 와tothe고7322019.02.18추천 1
10613기타중국여자는 한국남자를 위한 완벽한 성노리개   (2) dsafdsaf13732019.02.17비추 4
10612정보견인차 기사, 보험사 직원 또 폭행 (1) 비스티아2692019.02.17-
10611기타 시부모님 모시는 일본인 아내 (4) 와tothe고11542019.02.16추천 4
10609기타민주당 김정우 의원 성추행 혐의 피소 (2) 김갈비5502019.02.14추천 3
10608기타아파트서 만취 상태로 발견된 여중생…무슨 일 있었나 (4) 끼야호호호17222019.02.14추천 1
10606기타쓰레기통에 던진 생선 다시 도마에 .. (6) soldkk312652019.02.13-
10605기타"버닝썬 화장실 동영상 확산 막아달라" 민원 폭주 …대부분 다 퍼지지 않았나? (12) 이리야날자29372019.02.12-
10604기타골목식당’ 결말조작 폭로 (4) 쭈니맘28482019.02.12비추 7
10603기타靑 청원까지 번진 '반려견 던진 여성'…"동물학대이자 범죄다"  (6) 이리야날자4162019.02.12-
10602기타아파트서 만취 상태로 발견된 여중생…무슨 일 있었나 -  이리야날자8252019.02.12-
10601기타정부, 인터넷 불법 음란물 단속 강화…'풍선효과' 막을까 (5)카와이8832019.02.11-
10600기타[조이HD]’해치’ 고아라, ‘작은 얼굴로 완성한 명품 비율’ (1) 끼야호호호7152019.02.11추천 1
10596기타“불쌍한 나라, 헬조선 내버려두자” 오마에 겐이치 한국 폄하카와이8762019.02.09-
10595스포츠흐뭇한 포체티노 “손흥민, ‘올해의 선수상’ 가능” 끼야호호호8532019.02.09추천 2
10593정보택배조회 왜 뜨나 했더니…URL 눌렀다간 낭패 (2)쭈니맘13352019.02.08비추 9
10591정보우체국, 해외송금·환전 고객에 황금돼지 골드바 추첨쭈니맘7612019.02.03비추 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