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10355 목숨 걸고 찍었다, 일본 우익은 왜

  • 주소복사
  • 추천 4
  • 비추 2
Minerals : 840,258 / Level : 재벌
DATE : 2018-10-13 20:08:08 / READ : 1603
신고

목숨 걸고 찍었다, 일본 우익은 왜 위안부에 눈을 감는가

나원정 입력 2018.10.12. 00:04 수정 2018.10.12. 06:39 
 
 
일본계 미국 감독 미키 데자키
위안부 다큐 부산영화제서 공개
한·일 관계자 30여명 심층 인터뷰
 
미키 데자키 감독의 첫 다큐멘터리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주 전장(戰場)’. [사진 부산국제영화제]
 
“대다수 일본사람들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좋은 일이 아니란 건 알지만, 더이상 사과는 필요 없다고 여깁니다. ‘위안소가 합법적이었고, 이미 사과했다’는 정부 말을 믿으니까요. 한국과 일본이 다시 화해하려면 역사에 관한 제대로 된 교육과 이해가 열쇠에요. 이를 토대로 일본 정부가 진심으로 사과해야 합니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다큐멘터리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주 전장(戰場)’을 선보인 일본계 미국인 감독 미키 데자키(35)의 얘기다. 그의 첫 영화인 이 다큐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그 지지단체·학자들뿐 아니라 위안부의 존재를 부정하는 일본 자민당, 극우 여성단체 나데시코 액션, 친일파 미국인 토니 머라노 등의 심층 인터뷰를 실은 것이 눈에 띈다.

 
미키 데자키 감독의 첫 다큐멘터리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주 전장(戰場)’. [사진 부산국제영화제]
 
감독은 “일본 우익은 왜 위안부 문제를 덮으려 하는지 궁금해 조사해보니 일본과 한국의 미디어가 상반된 견해를 갖고 있었다”며 “실제로 무슨 일이 있었는지 발견하고자 30명가량을 인터뷰했다”고 했다. “처음엔 일본 우익이 맞을지도 모른다고 여겼지만, 다른 학자·역사가들을 만나며 인도주의적 관점에 눈뜨게 됐다”면서 “선입견 없이 취재한다는 게 쉽지 않았고 편집도 힘들었지만, 단 몇 명의 관객이라도 제가 거쳤던 과정에 따라 생각이 바뀌길 바라며 이 다큐멘터리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미키 데자키
 
그가 위안부 문제를 주목하게 된 것은 그 자신이 국수주의자들에게 공격을 받았던 일이 계기가 됐다. 그는 “미국 플로리다에서 아시아계 이민자로 인종차별을 마주하며 자랐다”면서 “2007년부터 5년간 교환 교육 프로그램 강사로 일본에서 일하는 동안 재일한국인 등에 대한 차별을 보고 남의 일 같지 않았다. 일본 내에선 인종차별에 대한 인식이나 논의가 부족하다고 느껴 유튜브로 이런 얘기들을 했다가 뜻밖에 맹공격을 받았다”고 했다. 그는 ‘일본 내 인종차별(Racism in Japan)’이란 제목의 영상으로 인해 일본 국수주의 세력에 개인 신상이 털리고 악성 댓글에 시달렸다. 이후 1년간 태국에서 승려로 지내다 일본에 돌아가 대학원에서 국제관계학을 전공하게 된 그는 자신처럼 우익세력이 공격했던 이들에 눈을 돌렸다. 대표적 사례가 위안부 증언을 처음 보도했던 우에무라 다카시 전 아사히신문 기자였다.

그는 위안부 문제에 관한 아베 정권의 국수주의 프레임 배후에 일본회의(천황제 부활과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촉구하는 최대 극우단체)와의 정치적 유착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 미국이 중국의 팽창을 견제하기 위해 동북아 최전선 우방국인 한국과 일본의 졸속 화해를 압박해왔다고 주장했다. 다른 한편으로는 위안부가 20만 명이라는 한국 측 수치가 과장됐을 가능성을 제시하며 “잘못된 수치는 일본 우익에 공격의 빌미를 줄 수 있다. 위안부 문제에 관해 건설적인 대화를 이끌려면 한국과 일본 모두 자국 위주의 프레임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했다.

부산영화제 허경 프로그래머는 이번 다큐에 대해 “제작 과정에서 일본 우익의 위협을 받으며 감독이 목숨 걸고 만든 작품”이라 귀띔

 

https://news.v.daum.net/v/20181012000405728

 

IP :


NoSubjectNameReadDateVote
-공지사항[해결완료] SSL 문제로 현재 일부 안드로이드 기기에서 접속 오류가 있습니다 (35) YGOSU81852019.06.14-
11098정보파월 "무역전쟁 후 판도 뒤집혔다".. 금리인하 기정사실화 세학4422:08:02-
11097IT中 인민은행, 홍콩에서 5조원 규모 환율안정 채권 발행 세학3122:05:01-
11096기타“6·25 전사자 유가족들에게 이렇게 해도 되는 겁니까.” 세학16509:05:36추천 2
11095IT미국 경기지표 하락, 부동산 가격지표 상승 세학11803:48:40-
11094IT세계 중앙은행 종재를 꿈꾸는 마크 주커버그와 그의 리브라에 대하여 (4) 세학18500:02:03-
11093IT5G 가입할 때 '요금제' 최우선 고려…KT 선호도 1위 (3) 지존의포스3952019.06.25-
11092IT[한상춘의 지금 세계는] 달러 투자자 '쪽박'차고 금 투자자 '대박'난다…왜 이런 소문 도 세학1142019.06.25-
11091IT페북화폐 리브라의 의미 (13) 세학8992019.06.24비추 3
11090기타대낮 부산 도심서 40대 흉기 찔려…용의자 추적 중  능지박살6762019.06.22-
11087스포츠유벤투스 vs k리그 올스타 경기확정  호날두 출전 (1)앙기모뚝15092019.06.19비추 2
11086정보[베네수엘라 물가 상승률 하락] 1년 만에 100만% 이하로 경기 둔화 우려는 계속세학11892019.06.18비추 2
11085정보[中, 5월 자동차 판매량 급감] 美와 무역전쟁 여파 신에너지차 증가세도 꺾여세학4862019.06.18비추 1
11084정보[단독] "원전 핵심기술, 美·UAE에 통째 유출"세학7362019.06.18추천 4
11083기타"기무사, 朴 탄핵 직전 '간첩 사건 기획' 시도" (13) mksdkouis8862019.06.17비추 1
11082기타미국경찰 가혹행위 파문 (8) kara513612019.06.16추천 5
10909정보설리, 노브라+핑크빛 민소매로 거리 활보 '시선강간이 더 싫어' (8) 17+ dhfpswlfkdlxm88602019.06.02비추 11
10908기타지금 몸매 때문에 난리난 승무원 출신의 모델 (1) dhfpswlfkdlxm64532019.06.02비추 18
10907기타현아 눈 둘 곳 없는 수영복 몸매 “볼륨감 폭발”  (1) 17+ 끼야호호호41932019.06.02비추 13
10906기타[세상에 이런 일이] '오심이야'…여성심판 향해 바지 내린 축구선수 핑차바11162019.06.02비추 1
10905정보'포켓몬 고' 후속작 '포켓몬 슬립', 내년 출시 눈길 (1) 핑차바15862019.06.02비추 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