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10079 성완종 리스트 때도...靑 협력 위해 영장 개입 [2]

  • 주소복사
  • 추천 4
  • 비추 1
15
dksklsagdska (14.34.YG.YG)
Minerals : 716,620 / Level : 재벌
DATE : 2018-06-13 03:06:45 / READ : 913
신고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52&aid=0001155489

 

 

한동안 기억에서 사라졌던 성완종 리스트 사건이 이번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에서 다시 등장했습니다.

정식 재판에 들어가기 전 영장 단계에서 정권에 협력하는 방안을 논의한 정황이 문건에 나왔기 때문입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기자]
2015년 친박 실세 등 당시 여권 인사에 금품 로비를 한 의혹이 제기됐던 성완종 리스트 사건 때도 법원행정처는 문건을 작성했습니다.

"기소 전까지는 적정한 영장 발부 외에는 다른 협력 방안이 없다"는 내용입니다.

뒤집어 보면 성완종 리스트 사건 연루자들의 영장 심사 단계에 개입해 청와대를 돕겠다는 취지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이 문건은 2015년 4월 12일,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지 사흘 만에 신속하게 작성됐습니다.

성완종 리스트의 파장에 당시 사법부의 숙원사업인 상고법원 설립 이슈가 묻힐까 염려한 때문으로 보입니다.

반면 일반 국민의 구속은 더 쉽게 만들려 한 의혹도 다른 문건에서 발견됐습니다.

영장 없는 체포 활성화나 구속 전에 체포를 반드시 먼저 하게 하는 체포 전치주의 도입 같은 방안이 문건에 나왔는데, 이 역시 법무부를 상대로 상고법원 도입을 설득할 카드로 거론됐습니다.

"비박계로 이번 스캔들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김무성, 유승민 대표를 상대로 집중 설득"을 한다거나, "독자적인 정치 세력 구축에 자부심을 갖는 김무성 대표 성향에 맞춰 상고법원이 김 대표의 독자적 작품으로 자부심을 갖게 접근"하라며 특정 정치인을 상대로 한 '맞춤형 로비'로 보이는 내용도 있었습니다.

IP : 14.34.YG.YG


NoSubjectNameReadDateVote
1070120년간 225억원 들인 결괃ㄷㄷㄷㄷㄷ.jpg (1) 고종이젤나쁨48513:10:01추천 1
10700기타포천시청 여기가 북한인가? 제로콜라Tm12213:28:34추천 1
10699정보잊지 말자. 왜우럭6312:14:10추천 2
10698문근혜가 또.... (2) 좌좀우좀다꺼져13011:10:04-
10697기타美 외교당국자 “文 대북정책 다 싫다” (2) 브르쓰웨인4022019.03.21추천 3
10696뉴스]30개 모텔에 '1㎜ 초소형 몰카' 투숙객 1600명 사생활 생중계 (8) soldkk38452019.03.21-
10695[경제] 미국 기준금리 동결 (7) 통일의병4312019.03.21비추 11
10693현재 YG가 처한 현실 .jpg  (46) 손조심186752019.03.21추천 57
10692일본 도쿄 올림픽이 좆된 이유  araboja (3) 17+ soldkk318382019.03.21추천 2
10691뉴스] 도쿄 올림픽 준비 차질 우려..일본 간판 IOC 위원 전격 사퇴 (4) soldkk324792019.03.20추천 7
10690승리 외국서 코카인 투약 (2) 함두박사17872019.03.20추천 2
10689정보[팩트체크K] 문 대통령의 외교 결례? 아이스 헐크1682019.03.20비추 2
10688정보육군 중령, 지하철역서 졸고 있는 여성 성추행 혐의…”술 마셔서 기억 안 나” (2) farijjan4282019.03.20비추 1
10687기타학교내 일본 제품에 전범딱지 붙여라 (3)카와이2092019.03.20추천 2
10686정보윤지오, 이미숙·송선미 해명에 “故 장자연, 모르는 게 자랑은 아니지 않나” (4) farijjan4922019.03.20추천 1
10685정보부산 사립고 ‘스쿨 미투’, “성추행 교사 컴퓨터엔 포르노 영상 저장” 주장 farijjan3292019.03.20-
10684'실례'했다고 옷 벗기고 망신..사랑의 '훈육'? (2)alphago115222019.03.18비추 1
10683정보“어머니 살해 음주운전자가 고작 ‘징역 2년'”…딸의 눈물 (1) farijjan4362019.03.18추천 3
10682기타中, 미세먼지 근거 대라더니…한미 조사에 "꼭 그래야하나" (5) 아이스 헐크4592019.03.18추천 6
10681정보'패드립'에 빠진 패륜 청소년 (11) 패드립충 박멸12002019.03.18추천 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