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10079 성완종 리스트 때도...靑 협력 위해 영장 개입 [2]

  • 주소복사
  • 추천 4
  • 비추 1
33
dksklsagdska (14.34.YG.220)
Minerals : 578,260 / Level : 재벌
DATE : 2018-06-13 03:06:45 / READ : 810
신고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52&aid=0001155489

 

 

한동안 기억에서 사라졌던 성완종 리스트 사건이 이번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에서 다시 등장했습니다.

정식 재판에 들어가기 전 영장 단계에서 정권에 협력하는 방안을 논의한 정황이 문건에 나왔기 때문입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기자]
2015년 친박 실세 등 당시 여권 인사에 금품 로비를 한 의혹이 제기됐던 성완종 리스트 사건 때도 법원행정처는 문건을 작성했습니다.

"기소 전까지는 적정한 영장 발부 외에는 다른 협력 방안이 없다"는 내용입니다.

뒤집어 보면 성완종 리스트 사건 연루자들의 영장 심사 단계에 개입해 청와대를 돕겠다는 취지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이 문건은 2015년 4월 12일,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지 사흘 만에 신속하게 작성됐습니다.

성완종 리스트의 파장에 당시 사법부의 숙원사업인 상고법원 설립 이슈가 묻힐까 염려한 때문으로 보입니다.

반면 일반 국민의 구속은 더 쉽게 만들려 한 의혹도 다른 문건에서 발견됐습니다.

영장 없는 체포 활성화나 구속 전에 체포를 반드시 먼저 하게 하는 체포 전치주의 도입 같은 방안이 문건에 나왔는데, 이 역시 법무부를 상대로 상고법원 도입을 설득할 카드로 거론됐습니다.

"비박계로 이번 스캔들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김무성, 유승민 대표를 상대로 집중 설득"을 한다거나, "독자적인 정치 세력 구축에 자부심을 갖는 김무성 대표 성향에 맞춰 상고법원이 김 대표의 독자적 작품으로 자부심을 갖게 접근"하라며 특정 정치인을 상대로 한 '맞춤형 로비'로 보이는 내용도 있었습니다.

IP : 14.34.YG.220


NoSubjectNameReadDateVote
-공지사항배구 게시판을 신설했습니다. (29) YGOSU43412018.12.06비추 25
-공지사항전략전술 게시판 스타크래프트 대회 안내 (55) YGOSU120472018.12.08추천 6
-공지사항안드로이드 앱 정식버전 출시 (70) YGOSU51592018.12.11비추 41
10492기타부천공장화재시신발견 (1) 오늘의뉴스9472018.12.11추천 1
10491기타[사설] 일자리는 줄이고 세비는 올린 ‘나눠먹기’ 예산 (2)soldkk32912018.12.11추천 1
10490정보여가부예산41%오른다 (7) 오늘의뉴스5512018.12.10추천 1
10489기타50대 택시기사, 카풀 반대해 국회 앞 분신 사망 (6)양념반천진반7292018.12.10추천 4
10488기타靑 "김정은 답방 진척상황 없어…차분하게 기다려야 (3)오늘의뉴스3322018.12.09추천 1
10487기타"여대생은 다 페미니스트여야 하나요?" (13)카와이25082018.12.07추천 6
10486기타국회의원 내년 연봉 2000만원 인상 추진..최저임금 인상률보다 높은 14% (5)카와이8112018.12.07비추 3
10485기타해결사 김xx  그들은 어떻케 권력이 됐나 (1) soldkk38562018.12.05추천 2
10483정보한국 GDP, 12위로 한 계단 하락…1인당 국민총소득은 14계단 상승 (3) 퀸알못12702018.12.03추천 2
10482기타20대 “文대통령, 싫진 않으나 실망했다” (25)카와이29652018.12.02추천 6
10481IT[단독] "삼성 갤럭시 엣지 기술은 중국 BOE 등이 빼내"..3년간 6조5000억원 손해 (15) soldkk322852018.11.30추천 5
10480[단독] "우리가 바라는 건 사과입니다"..마동석 부친, 83세 할머니 노후자금 사기 논란 (14) 혁명진19002018.11.29추천 6
10479정보11명 살해범들 변호한 인권변호사 문재인, "조선족들도 따뜻하게 품어줘야" (9) 김다인12722018.11.28추천 3
10478기타이재명 지사, '문준용 특혜채용' 거론...정치권 '옥신각신' / YTN (2) soldkk311652018.11.26추천 4
10477IT애플은 이제 더 이상 전세계 시가총액 1위 기업이 아니다 (8)카와이29582018.11.24추천 3
10476기타비트코인 500만원 또 붕괴…"채굴업체 줄도산" (25)카와이46222018.11.23추천 2
10475기타日기업, 또 품질 조작 파문…이번엔 미쓰비시 (8) soldkk311982018.11.23추천 2
10473기타미투  김흥국 많은 것 잃었다 (14) soldkk335432018.11.21추천 6
10472기타혜경궁 김씨 g메일과 동일한 다음ID 접속지는 이재명 자택 (9)soldkk314702018.11.21추천 1
10471기타라프텔, 기술을 통해 불법 애니메이션 시장을 양지로 (3)카와이9602018.11.21-
글쓰기

유저뉴스의 TODAY BEST

추천 많은 글

추천된 글이 없습니다.

조회 많은 글

    조회된 글이 없습니다.

댓글 많은 글

    댓글이 달린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