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10079 성완종 리스트 때도...靑 협력 위해 영장 개입 [2]

  • 주소복사
  • 추천 4
  • 비추 1
24
dksklsagdska (14.34.YG.220)
Minerals : 165,830 / Level : 부자
DATE : 2018-06-13 03:06:45 / READ : 487
신고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52&aid=0001155489

 

 

한동안 기억에서 사라졌던 성완종 리스트 사건이 이번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에서 다시 등장했습니다.

정식 재판에 들어가기 전 영장 단계에서 정권에 협력하는 방안을 논의한 정황이 문건에 나왔기 때문입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기자]
2015년 친박 실세 등 당시 여권 인사에 금품 로비를 한 의혹이 제기됐던 성완종 리스트 사건 때도 법원행정처는 문건을 작성했습니다.

"기소 전까지는 적정한 영장 발부 외에는 다른 협력 방안이 없다"는 내용입니다.

뒤집어 보면 성완종 리스트 사건 연루자들의 영장 심사 단계에 개입해 청와대를 돕겠다는 취지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이 문건은 2015년 4월 12일,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지 사흘 만에 신속하게 작성됐습니다.

성완종 리스트의 파장에 당시 사법부의 숙원사업인 상고법원 설립 이슈가 묻힐까 염려한 때문으로 보입니다.

반면 일반 국민의 구속은 더 쉽게 만들려 한 의혹도 다른 문건에서 발견됐습니다.

영장 없는 체포 활성화나 구속 전에 체포를 반드시 먼저 하게 하는 체포 전치주의 도입 같은 방안이 문건에 나왔는데, 이 역시 법무부를 상대로 상고법원 도입을 설득할 카드로 거론됐습니다.

"비박계로 이번 스캔들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김무성, 유승민 대표를 상대로 집중 설득"을 한다거나, "독자적인 정치 세력 구축에 자부심을 갖는 김무성 대표 성향에 맞춰 상고법원이 김 대표의 독자적 작품으로 자부심을 갖게 접근"하라며 특정 정치인을 상대로 한 '맞춤형 로비'로 보이는 내용도 있었습니다.

IP : 14.34.YG.220
유 로 옴 므
2018 옴므ST, 남성의류, 회원할인, 신상10%
www.eurohomme.co.kr
BEST 홈쇼핑, K쇼핑
여름맞이 역대급 할인 패키지! 지금 즉시 방송상품 바로 구매 GO
www.kshop.co.kr
귀티닷컴 남성의류
남자패션, 티, 팬츠, 모자, 가방, 해외배송, 브랜드편집샵 귀티닷컴 남성의류
gwitee.com

NoSubjectNameReadDateVote
-공지사항여론조사 관련 게시물 등록시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공직선거법 위반) (30) YGOSU209162018.03.21비추 32
-공지사항선정성 게시물에 대한 관리 기준이 높아질 예정입니다 (26) YGOSU134712018.05.13비추 57
-공지사항휴대폰 인증제도 시행 안내 (103) YGOSU310132018.05.14추천 192
-공지사항와이고수 웹 개발자를 모집합니다 (8) YGOSU11542018.06.19비추 6
10090기타은행들 '금리조작' 수천건..금감원 "5년치 전수조사해 환급" (2) dksklsagdska15911:57:37추천 2
10089기타2020년 중고교 새 역사교과서 자유민주주의→민주주의 대체 (53) 심쿵55042018.06.21추천 30
10088기타한미훈련 중단에 이은 을지연습도 중단 (62) Glycine86842018.06.19추천 34
10087기타사이렌 울리며 출동하는 소방차 진로 방해하면 과태료 100만원 (1)카와이4722018.06.19추천 5
10086IT月 2만원에 데이터 1GB '보편요금제' 국무회의 통과 (14)카와이10032018.06.19추천 2
10085정보정부, 12월 사형제 폐지 선언 추진…인권위-법무부 협의 중 (53)InteRMindd50952018.06.18추천 15
10084기타홍준표 "비양심적 의원 청산 못 해 후회…마지막 막말하겠다"카와이3572018.06.18-
10083기타김성태 "중앙당 해체·외부 비대위원장 영입"…당명 또 바꾼다(종합) (2)카와이1692018.06.18-
10082기타'마네킹 경찰관' 시민 반응, "사고예방"vs"불쾌" (3)카와이4562018.06.18추천 1
10081기타독도방어훈련 (24) 봄이예요31692018.06.18비추 4
10080기타장세용 구미시장 당선인 “박정희, 구미에 도움 되는지 의문” (15)카와이14332018.06.14추천 1
10079기타성완종 리스트 때도...靑 협력 위해 영장 개입 (2)dksklsagdska4872018.06.13추천 3
10078e스포츠랜능크 여성 우대 능력 .jpg (15) 가축대장34542018.06.12추천 1
10077정보<< 속보 >> 생수통이 무거운 이유 .jpg (73) 가축대장230282018.06.12추천 20
10076기타흡연-커피타임 근로시간 포함… 친목 위한 MT는 인정안돼 (2) 초롱초롱해12862018.06.12-
10074기타“살기 어려워지면 인천 가…” 막말 정태옥 한국당 대변인 사퇴 (6)카와이10492018.06.09추천 3
10072기타이재명이 네거티브의 화살로 문준용직접 조준 (6) dksklsagdska13902018.06.08-
10071기타궐련형전자담배서 타르 등 발암물질 검출…일반담배보다 많아 (14)카와이9052018.06.07추천 3
10070기타“‘02년생 김지영’ 되기 싫어요” 초등학교 담 넘은 페미니즘 (30)카와이106562018.06.07추천 16
10069스포츠ㅇㅇㅇㅇAnrkekel2122018.06.07비추 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