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110384 [단독] “윤석열도 별장에서 수차례 접대” 검찰, ‘윤중천 진술’ 덮었다 [16]

  • 주소복사
  • 추천 2
  • 비추 9
Minerals : 1,106,150 / Level : 총수
DATE : 2019-10-11 01:05:34 / READ : 605
신고

qwdqf3232323232111ffff33f.jpg

471b2896cd8698b57d31060db6bd7090583e01d5.gif

 

 

 

한겨레21 ‘김학의 성접대 재수사’ 취재
검찰과거사위 진상조사단
윤중천 1차 수사 기록서 ‘윤석열’ 이름 확인
검찰에 윤씨 진술 담긴 보고서 넘겨

김학의 수사단, 사실 확인도 않고 종결
대검 “사실무근…그런 진술 했는지조차 의문”
‘어떤 접대 받았나’ ‘대가성 있나’ 의혹 밝혀야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윤씨의 진술이 나왔으나 추가조사 없이 마무리된 것으로 드러났다.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하 조사단)은 윤씨의 이런 진술이 담긴 보고서를 작성해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를 통해 검찰에 넘겼으나,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던 윤 총장에 대해 기초 사실 조사조차 하지 않은 채 사건을 종결한 것이다.

10일 <한겨레21>이 이른바 ‘김학의 성접대 사건’ 재수사 과정에 대해 잘 아는 3명 이상의 핵심 관계자를 취재한 결과, 진상조사단이 지난해 말부터 김학의 사건을 재조사하는 과정에서 검찰과 경찰로부터 확보한 2013년 당시 1차 수사기록에 포함된 윤씨의 전화번호부, 압수된 명함, 다이어리 등을 재검토하면서 ‘윤석열’이란 이름을 확인했다. 이에 조사단은 윤씨를 불러 과거 윤 총장과 친분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조사단은 또한 강원도 원주 소재 윤씨 별장에서 윤 총장이 수차례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도 받아냈다. 조사단은 이런 내용을 진술 보고서에 담았다. 당시 조사단은 김학의 사건과 관련해 김 전 차관을 비롯한 검찰 고위 공직자들의 연루 의혹에도 불구하고 6년 전 검찰과 경찰의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보고 재조사를 벌였다. 조사단은 변호사, 교수, 검사 등으로 구성됐다.

윤석열 당시 서울중앙지검장과 관련한 윤씨의 별장 접대 진술을 받은 조사단은 이후 검찰에 진술 보고서 등 자료를 넘겼다. 하지만 공을 넘겨받은 ‘김학의 전 차관 사건 검찰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은 윤 총장과 윤씨의 관계, 접대 사실 여부 등에 대한 기초적인 사실 확인 노력조차 하지 않은 채 김학의 사건 재수사를 매듭지었다. 접대가 사실로 확인되면 최소한 도덕적·윤리적 책임을 져야 함에도 과거사위 조사를 넘겨받은 검찰이 수사는 고사하고 내부 감찰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이다.

당시 윤 지검장은 검찰총장 후보로 이름이 오르내리던 검찰 내 최고 권력 중 하나였다. 수사단을 잘 아는 한 인사는 “(윤 총장은) 수사단의 고려 대상이 아예 아니었을 것이다. 한상대 전 검찰총장 등 언론 보도에 이름이 나온 사람 이외에 한 사람이라도 더 나오는 것 자체가 (검찰의) 수치라고 받아들이는 분위기였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지난 5월29일 과거사위는 재조사 결과를 공식 발표하며 한 전 총장,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 박충근 전 춘천지검 차장검사 등을 지목해 검찰 수사를 촉구한 바 있다. 윤석열 당시 서울중앙지검장과 관련한 발표 내용은 없었다. 이후 검찰은 한 전 총장, 윤 전 고검장, 박 전 차장검사 등에 대해서도 제대로 된 수사 없이 사건을 사실상 종결했다.

윤씨의 진술과 관련해 당시 사정을 잘 아는 법조계 인사는 “윤중천이 윤석열 지검장과의 친분이나 접대(사실)를 거짓으로 언급하면서 이를 과시하는 것이 자신을 향한 수사에 불리하면 불리했지 유리할 것이 없었다는 점에서, 윤씨가 거짓말했을 리는 없다고 본다. 검찰이 윤중천의 진술을 무시해서는 안 될 일이었다”고 말했다.

당시 사정을 잘 아는 또 다른 인사는 “윤석열 총장이 실제로 윤중천과 어떤 관계인지에 대해서는 추후 조사로 밝혀지더라도, 검찰이 윤석열 당시 지검장을 조사조차 하지 않고 넘어간 것은 원칙에서 한참 벗어난 것으로, ‘봐줬다’고 해도 할 말이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윤씨의 진술을 바탕으로 윤 총장이 그와 어떤 관계인지, 그로부터 접대를 받았는지, 접대를 받았다면 대가성은 있는지, 접대의 횟수와 규모는 어떠했는지 등을 추가로 밝히기 위해서는 어떤 방식으로든 윤 총장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대검찰청 대변인은 <한겨레21>에 “과거사위원회에서 (윤중천씨와 윤 총장과의 관계 등에 대해) 일체 언급이 없었고, 과거사위 조사단이나 김학의 사건 (검찰)수사단 또한 전혀 언급이 없었다. (해당 내용을) 윤중천씨가 면담 과정에서 진술했는지조차 의문”이라며 “여러 채널로 확인한 바로는 사실무근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진술 내용과 관련해) 그걸 어디서 구했느냐”고 거듭 물으며 “그 사람 진술이라는 것 자체가 확인이 안 되는데 이를 얘기하는 것은 굉장히 조심해야 한다. 명확한 근거 없이 사실무근인 내용을 보도하는 것에 신중을 기해달라”고 덧붙였다.

대검찰청은 <한겨레21>과 통화한 지 약 6시간 뒤쯤 입장문을 내 “보도는 완전히 허위사실이며, 검찰총장 인사검증 과정에서도 이러한 근거없는 음해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 있다”며 “중요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의 음해 기사가 보도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IP :


NoSubjectNameReadDateVote
공지사항2019년 10월 9일 와이고수가 개설 20주년을 맞이했습니다. (136) YGOSU41132019.10.08-
110608유신헌법과 독재는 결단주의 이론으로 설명하면 해결됨 ㅌㅂㅊ2801:12:50-
110607거지들의 합창인건가? (7)취미가전문가되다1102019.10.16비추 2
110605사탄도 울고갈 대학생 보고가라 (4) cartist3212019.10.16추천 3
110604설리 악플 논란은 국민의 자유를 억압하는 도구다 (2)이게뭥미1372019.10.16-
110603근데 검찰에 진단서 대신 (10)ㅌㅂㅊ1392019.10.16추천 2
110602전직 검사 "부장검사는 스폰서·사건 개입에 당당, 검사장은 나를 호텔로 불렀다" (2) 대통령문재인2222019.10.16비추 1
110601여기오면 죄다 사회부적응자들뿐이네ㅋ (8)취미가전문가되다1072019.10.16비추 6
110600나도 뇌종앙있는데 사는데  아무지장 없음Shortcoming992019.10.16추천 1
110599조국 부인이 검찰에 낸 진단서 이런거 아닐까? (5) ㅌㅂㅊ1682019.10.16추천 1
110598아침에 내가 아픈것도 위조 아니냐고 했더니ㅌㅂㅊ902019.10.16추천 1
1105971초만에 기분 더러워지는 짤 (5) 니노미야사키2932019.10.16추천 5
110596미네랄 쿠폰좀 줘... 마이너스 8만이다 ㅠ (5)와고승자예상552019.10.16-
110595조국이 트윗이랑 페북 언제 또 다시할까? (2)ㅌㅂㅊ872019.10.16-
110594[속 보] 정경심 뇌종양 진단서 검찰에 제출했다 (6) cartist3222019.10.16추천 3
110593한국은 민족 자체가 문제. TXT (7) 텐구아레스1062019.10.16비추 1
11059215-16년 미국 언론들이 흑인들 피해의식 자극해 힐러리에 몰표시켜서 힐러리 대통령 만들려 텐구아레스852019.10.16-
110591조국사태를 돌이켜보면... (16)똘똘이쿡쿡이1632019.10.16추천 1
110590오늘자 <문재인지지자의 언어>해석도움요청 합니다 (9) Porsche차주1792019.10.16-
110589누구보다 빠르게 남들과는 다르게 cartist962019.10.16추천 4
110588사회-1 : 인정하지 않는 사회(긴 글 주의)  (7)jfiwnqo852019.10.16-
글쓰기

정치/토론의 TODAY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