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6984 남포동 극장 자살사건

  • 주소복사
  • 추천 0
  • 비추 0
Minerals : 157,775 / Level :
DATE : 2019-08-08 15:28:42 / READ : 1049
신고


3일 부산의 한 극장에서 발생한 30대 여성의 엽기적인 자살사건이 여러가지 미스터리를 낳고있다.

이날 오후 3시께 부산 중구 남포동 멀티플렉스 극장인 D영화관에서 공포영화를 보던 조모(34·여)씨가 목 부위에 피를 흘린 채

숨져 있는 것을 극장 직원 홍모(22)씨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정씨는 자신의 좌석에서 왼손에 흉기를 들고 고개를 앞으로 숙인 상태로 숨여있었다.

경찰 조사결과 조씨는 2000년 결혼했다 1년반 후 이혼, 친정에서 생활해오다 우울증으로 최근까지 몇 차례 병원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조씨가 들고있던 흉기가 자신의 집 주방도구이고 평소 "이렇게 살면 뭐하겠느냐"라고 말하는 등

자신의 처지를 비관해 왔다는 가족들의 진술로 미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첫번째 의문은 오른손 잡이인 그가 왜 왼손에 흉기를 들고 자살했냐는 점이다.

또한 무엇보다 자신의 목을 찌르는것은 그 수법의 잔임함과 고통 때문에 웬만해선 사용하지 않는것으로 알려져있다.

셋째로, 그가 숨진채 발견된 극장 좌석번호가 가장 미스터리하다.

다른 관람객들과는 동떨어진 그의 좌석은 6층 6관 가열 60번으로

흔히 서구에서 악마의 숫자를 상징하는 '666'을 포함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좌석은 그가 끊은 표하고는 다르다. 그는 영화 시작 1시간30분 전인

12시10분께 극장 매표소에서 신용카드로 영화표를 산것으로 경찰조사

둘째로, 280여석 규모의 이 극장에 사고당시 59명이 영화를 관람하고 있었는데 단 한사람도 비명은 커녕

참변 자체를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는 점이다.

흉기를 목에 찔렀을때의 고통으로 고함을 질렀거나 이후에 신음을 냈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극장안

음향을 고려하더라도 이를 듣지 못했다는게 의문스럽다.

 

즉 그가 그 좌석에 일부러 찾아가 숨졌을 가능성이 큰 것이다.

그가 본 영화는 일가족이 살해당한 실화를 바탕으로 1979년 미국에서 제작된 공포영화(아미티빌 호러)로 최근 리메이크 돼 1일 국내서 개봉됐다.

 



춤추는 장희빈 묘 귀신 http://japjam.net/horror/1569362

IP :


NoSubjectNameReadDateVote
공지사항★공포영화 리뷰 공지&목록★ (7)루나636372015.01.07추천 5
7012롱아일랜드에서 사신이라 불린 남성 Mysterious1492019.08.23-
7011우리에게 내일은 없다. | 보니 & 클라이드 (2) Mysterious3832019.08.21추천 1
7010(실화)유흥주점 청산가리-1 (1)오르가슴8862019.08.20-
7009플로리다에 존재하는 악마의 나무, 평범했던 나무가 악마의 나무라 불린 이유는? (18) Mysterious66202019.08.19추천 22
7008남포동 극장 자살사건 (2)오르가슴6802019.08.19추천 2
7006범행도구 구입 후 웃고 떠드는 고유정 대낄이9702019.08.18추천 5
7005고유정이 구입했다는 전기톱 (2) 대낄이12082019.08.18추천 1
7004얼룩말 살인사건 (8) Mysterious73182019.08.17추천 21
7003구글맵에 모자이크 처리된 주택 (3) 대낄이15342019.08.16추천 5
7001게인즈빌의 리퍼 '대니 롤링' | 살인자 이야기 (17) Mysterious25742019.08.15추천 23
7000용현동 굴다리다방 흉가 (1)오르가슴12832019.08.13추천 6
6999미국판 암수살인? 70여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주장하는 남성 (6) Mysterious57072019.08.18추천 11
6997잭슨빌의 교살범이라 불린 남성 (9) Mysterious48022019.08.18추천 16
6996여기사람들은.. (15)Hibye020611452019.08.12비추 1
6994독서실 총무하면서 겪은 썰 2  (5) 공업울트라10412019.08.11추천 1
6993독서실 총무하면서 겪은 썰 (2) 공업울트라11812019.08.11추천 2
6992개쌉극혐주의) 피라냐에 의해 뼈만 남은... (61)스윗투스269372019.08.11추천 18
6989혐주의) 노숙자 "사냥" (9)스윗투스22272019.08.11추천 1
6988불난 집에서 미쳐 탈출하지 못한 소녀 (4)스윗투스13592019.08.11추천 1
6987사다리에서 떨어지는 남성스윗투스8922019.08.11비추 1
글쓰기

공포/미스테리의 TODAY BEST

추천 많은 글

추천된 글이 없습니다.

댓글 많은 글

    댓글이 달린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