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실시간인기

128 팔척귀신3 [6]

  • 주소복사
  • 추천 11
  • 비추 0
Minerals : 2,427,941 / Level : 총수
DATE : 2014-07-01 21:34:42 / READ : 4372
신고


(너무길어서 짤려서 3개로 나눔)




갑자기 창 밖에서... 

 

 

 

 

 

 

 

 

 

 

 

 

 

 

 

 

 

 

 

 

 

 

 

 

 

 

 

 

 

 

 

 

 

 

 

 

 

 

 

 

 

 

 

 

 

 

 

"포, 포..포포...포,포...포"

 

 

 

 

 

 

 

 

 

 

 

 

 

 

 

 

 

 

 

 

 

 

 

 

 

 

 

 

 

 

 

 

 

또 그 소리가 들려왔다.

 

 

 

 

 

 

 

 

 

노파에게 받은 부적을 꽉 쥐고, 눈을 감고 고개를 숙이고 있었지만는데 

 

딱 한순간 실눈을 뜨고 옆을 봐 버렸다.

 

 

 

 

 

 

 

 

 

 

 

 

 

 

 

 

 

 

 

 

 

 

 

 

 

 

 

 

 

 

 

긴 팔다리의 관절을 이상한 방향으로 꺾으면서 차 바로 옆을 달리고 있는 하얀 원피스의 여자.

 

 

 

 

 

 

 

 

 

 

 

 

 

 

 

 

 

 

 

 

 

머리는 창문보다 높은곳에 있어서 보이지는 않았지만, 차 안을 들여다 보려는지 몸을 굽히려고 하자, 나도 보르게 "힉!" 하는 소리가 났다.

 

"보지말아라!" 

 

옆에 앉은 사람이 화난듯이 말했다.

 

놀라서 눈을 꽉 감고, 부적을 더욱 세게 쥐고 있었다.

 

 

 

 

 

 

 

 

 

 

 

콩.. 콩 콩 콩... 

 

 

 

 

 

 

 

 

 

 

 

 

 

 

 

 

 

유리창을 때리는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내 주위에 앉은 사람들에겐, 저것의 모습은 보이지 않아도, 목소리는 들리지 않아도, 소리는 들리는 모양이었다.

 

점점 숨이 가빠지는 사람도 있고, 창문을 두드릴때마다 "악!" 하고 소리를 지르기까지 했다.

 

 

 

 

 

 

 

 

 

 

 

 

 

그러면서도, 어찌어찌 마을의 지장이 세워진곳 밖까지 도착하고, 먼저 세워둔 아버지의 차로 옮겨 타기 위해서 차에서 내렸다.

 

 

 

 

 

할아버지는 따라와준 남자들에게 고개숙이며 인사를 하고 있었고.

 

부적을 쥔 손을 펴려고 해도 손가락이 굳은것처럼 잘 펴지질 않았다.

 

구겨진 부적은 새카맣게 타들어 간것처럼 변해 있었다.

 

 

 

 

 

노파와 할아버지는 이 마을만 빠져 나가면 팔척귀신은 절대로 쫒아오지 못하니 괜찮을것이라고 말했다.

 

노파는 그래도 혹시 모르니 가지고 있으라며 부적을 써 주었고, 나와 아버지는 그 길로 집으로 돌아왔다.

 

 

 

 

 

 

 

 

 

 

 

 

 

 

 

 

 

 

 

 

 

 

 

 

 

 

 

 

 

 

 

 

 

아무것도 바뀐것이 없는 일상으로 돌아와 적응을 하고, 그 후로 십 수년간, 가위한번 눌리지 않고 살았다.

 

 

 

 

 

 

 

 

 

 

 

 

 

 

 

 

 

 

 

 

 

 

 

 

 

 

 

 

 

 

 

 

 

 

 

할아버지도 할머니도 노파도 돌아가시고 난 지금에 와서야 이 글을 쓰는 이유는 단 하나.

 

 

 

 

 

 

 

 

 

 

 

 

 

 

 

 

 

 

 

 

 

 

 

 

 

 

 

 

 

들은 이야기에 의하면 엊그저께, 외지사람이 음주운전으로 그 마을 근처에서 사고가 났는데, 차가 지장에 부딪혀서 지장이 하나 깨져버렸다고 한다.

 

 

 

 

 

 

 

 

 

 

 

 

 

 

 

 

 

 

 

 

 

 

 

 

 

 

 

 

 

 

 

 

 

 

 

 

 

 

 

 

 

 

 

 

 

 

 

 

 

 

 

어제부터 창밖에서 들리는 낯익은 소리.

 

 

 

 

 

 

 

 

 

 

 

 

 

 

 

 

 

 

 

 

 

 

 

 

 

 

 

 

 

 

 

 

 

 

 

 

 

 

 

 

 

 

 

 

 

 

 

 

 

 

 

 

 

 

 

 

 

 

"포..포,포...포포...포..포"

IP :


NoSubjectNameReadDateVote
공지사항[이벤트] 2019 와고도르 수상팀 리버풀 관련 로고 제작 이벤트! (36) YGOSU61192020.01.08-
공지사항★공포영화 리뷰 공지&목록★ (7)루나651042015.01.07추천 5
300결국 공포겔도 썰게화 되고 망했구려..  (9) 만치니39562014.07.13추천 10
296귀신보는 친구이야기 시즌 2 8편 (1) .김태연12512014.07.12추천 3
295귀신보는 친구이야기 시즌 2 7편 .김태연11852014.07.12추천 3
294귀신보는 친구이야기 시즌 2 6편 .김태연17122014.07.12추천 4
292방금 존나 소름돋았던 실화  (10)짜장짜장해91782014.07.12추천 50
291귀신보는 친구이야기 퇴마편 4 (9).김태연28902014.07.10추천 10
290귀신보는 친구이야기 퇴마편 3.김태연24572014.07.10추천 7
289귀신보는 친구이야기 퇴마편 2.김태연22552014.07.10추천 6
288귀신보는 친구이야기 퇴마편 1 (3).김태연27422014.07.10추천 9
285공포게시판은 폰으로볼때 (1)틱!11102014.07.09-
284귀신보는 친구이야기 시즌 2 5편 (11).김태연24352014.07.09추천 6
283귀신보는 친구이야기 시즌 2 4편 (1).김태연20052014.07.09추천 7
281귀신보는 친구이야기 시즌 2 3편 (5).김태연29392014.07.09추천 5
280귀신보는 친구이야기 시즌 2 2편 (3).김태연28442014.07.09추천 5
279귀신보는 친구이야기 시즌 2 1편 (8).김태연22692014.07.09추천 3
278귀신보는 친구이야기 11-2(브금있음) .김태연30642014.07.09추천 2
277귀신보는 친구이야기 11-1(브금있음) (2) .김태연27632014.07.09추천 8
275개인적으로 존나 소롬돋았던 스토커 (18) 송소희58912014.07.08추천 10
274귀신보는 친구이야기 11 (4).김태연23612014.07.08추천 7
273귀신보는 친구이야기 10 (7).김태연31882014.07.08추천 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