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일간 인기게시물은 30분 간격으로 갱신됩니다.

실시간인기

206369 남친이 좋아하는 사람이 생겨 이별했습니다. [278]

  • 주소복사
  • 추천 269
  • 비추 25
13
대뚱 ()
Minerals : 9,145 / Level : 하수
DATE : 2020-05-22 01:52:18 / READ : 48074
신고
남친이 다른 사람이 좋아졌다고 이별을 말해 아까 헤어졌습니다.

남친과 저는 서로 가까운 곳에 자취를 하고 있어서 집에서 밥도 자주 먹고 왕래를 많이 했습니다. 
그런데 남친이 밤에 울면서 들어오더군요.
포옹한 상태에서 오빠는 계속 울고있고, 저는 오빠네 집에 무슨 일이 생긴것인지, 무슨 사고라도 난 것인지 걱정된 상태로 등을 토닥여주고 있었습니다.

그 상태에서 오빠가 울먹이는 목소리로 그만만나자고 말하길래 순간 잘못들었나 싶기도 하고, 집에 무슨 일이 생겨서 그만 만나자고 하는건가? 짧은 순간 많은 생각이 스쳤습니다. 
이유를 물었더니 다른사람이 좋아졌다고 그만 만나자고 얘기하더군요.

멍해지다가 울음이 터져나왔습니다. 
그동안 즐거웠고, 고마웠다고 말하다가 울컥해서 또 울고..ㅎㅎ

요즘 연락했을 때나 만났을 때 행동이 미지근하고, 다른 톡을 보면서 웃는 오빠를 보며 내 기우겠지, 내가 너무 자존감이 없네 했는데 그 기우가 맞아버렸어요ㅎㅎ
예전에 오빠랑 스터디는 스터디로 끝나야한다 술먹고 밥먹으면 정분나는거라는 뉘앙스로 장난식으로 말했었는데, 나중에 스터디 사람들과 술을 먹는다고 했을 때 저 혼자 철렁했었는데 설마가 다 맞아버렸어요.

혹시 스터디 사람이냐고 물었는데 맞다하고, 혹시 잘 되가고 있냐 했는데 침묵을 하네요. 긍정의 뜻이겠죠.
잡고싶은데 그러면 내가 못잡지않느냐 또 울었습니다. 방금 포옹했던 온기가 남아있어서 더 서러웠어요. 계속 우니까 오빠가 다시 포옹해주면서 사실..하고 말을 하다가 아니다..하고 말을 아끼는데 또 불안한 생각이 들어서 더는 못 물어봤습니다.

이미 상대방과 잘되가고 있는 것 같아서 너무 비참했고, 그 와중에 오빠가 너무 좋아서 더 비참했습니다.

오빠가 그동안 사귀면서 못해준거 같아 미안했다고 울먹이면서 다른 말도 했는데, 솔직히 우느라고 잘 못들었습니다.ㅎㅎ

저는 한동안 오빠를 못잊어서 계속 아플 것 같은데, 오빠는 아픈 마음, 죄책감 잠깐 들고 그 사람을 만나면서 치유되겠지 하는 못된 생각도 들고..
그 사람이 못된 사람이라서 땅 치고 후회했으면하는 찌질한 생각도 들고ㅎㅎ


오빠가 떠난 뒤로도 한참을 계속 울었습니다.
마지막에 이제 그만울고 자라며 너도 좋은사람 만날거다 그동안 고마웠고 미안했다라고 톡이 왔었는데 너도 좋은사람 만날거라는 문장이 이미 자신은 좋은사람을 만난 느낌이라는 문장같아서 너무 아프게 다가오고, 뭐라 답해야할지도 모르겠어서 답장을 못보냈습니다.

말주변도 없고, 표현도 못해서 주변에서 무뚝뚝하다는 소리 많이 듣는데, 오빠 만나고 나름 표현도 많이 하고, 애교도 피워보려 노력하고, 속얘기 잘 안하는데 서로 털어놓았던것도 좋았고, 뭐 별다른거 안해도 그냥 옆에 있기만해도 좋았고 노력하는 모습도 좋았고 서로 웃으면서 얘기하는 것도 좋았고 가끔 상처받을 때도 있었지만 오빠랑 있을 때 너무 좋았어서 참.. 새벽이라 그런지 자꾸 기억들이 떠오르는게 야속하네요. 곧 200일인데 뭐해줄까 생각했던것도 허탈하고, 오빠 얼굴도 자꾸 아른거리고ㅎㅎ 

오빠 폰에 언뜻 보였던 사이트가 이곳인거 같아 그냥 여기에 주저리주저리 두서없이 털어놨습니다. 피곤한데 잠도 안오고 답답하고 또 혹시나 오빠가 이 글을 볼까 하는 마음으로ㅎㅎ
추천 많이 받아서 오빠 눈에 이 글이 띄면 좋겠어요ㅎㅎ 구질구질한데 봤으면 좋겠네요ㅎㅎ

오빠 너무 너무 좋아했어요
그 사람이랑 잘 되라고는 못빌겠다
안녕
IP :
글쓰기


일간 인기게시물은 30분 간격으로 갱신됩니다.
순위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추천 인기도
1 이제야 밝혀진 장동민 지니어스 출연 이유 (113) ㅇ__ㅇv 30037 2020-05-25 추천 131
2 햄버거 먹는 중국인...gif (32) 와고순정남 27524 2020-05-25 추천 126
3 김택용 방송 키면 매일 하던 일.txt (77) 브러더 24122 2020-05-25 추천 122
4 나눔의 집 또 터졌다. (75) 마카롱주세요. 19083 2020-05-26 추천 111
5 요즘 고3 말투 ... Jpg (54) 애국좌파 50472 2020-05-25 추천 106
6 사이버 모욕죄로 고소당했을때 정석 매뉴얼 (132) 지후닝 22844 2020-05-25 추천 101
7 작품성 있는 해외영화 30편.JPG (381) 터키x 20817 2020-05-25 추천 84
8 비 “젊은 프로듀서들과 함께 작업할 것” (34) 이라가키 유이 25216 2020-05-25 추천 97
9 나이키 중국 현지화 광고. JPG (50) 텐구아레스 31434 2020-05-25 추천 90
10 여자가생각하는 남자의 장단점 (84) 카와구치하루나 29284 2020-05-25 추천 86
11 카연갤)95년생 김지민은 캣맘 (43) 죽부인뿌잉뿌잉 23132 2020-05-25 추천 86
12 샤넬백디자이너가 전하는 촌철살인의 말 (33) 카와구치하루나 24399 2020-05-25 추천 81
13 사회생활하면 느끼는 점 (51) 동글이얌 23993 2020-05-25 추천 75
14 면도기 연대기 (61) 카와구치하루나 21354 2020-05-25 추천 74
15 흑인친구와 여자꼬시는.manhwa(상) (25) 간다르바 25326 2020-05-25 추천 75
16 유영진은 진짜 잘먹고사네 (84) 나달 20231 2020-05-25 추천 63
17 조현 Instagram (48) 원기림 26691 2020-05-25 추천 63
18 뇌병변 장애 아내를 위해 직접 만든 캠핑카 (20) 라루나 13862 2020-05-25 추천 64
19 시작 한달만에 148만 구독자가 된 한 '아빠' 유튜버 (24) ㅇ__ㅇv 27811 2020-05-25 추천 59
20 라디오스타 최고의 드립 (30) 걸그룹질내사정 23809 2020-05-25 추천 62
21 아내로 갈증을 해소하는.manhwa (30) 간다르바 25014 2020-05-25 추천 61
22 39세 싱글남의 결혼에 대한 생각.jpg (117) 터키x 26063 2020-05-25 추천 53
23 교수도 구입한 1950년대 유사과학제품 (10) 가랏띠 23182 2020-05-25 추천 63
24 일요일 등교한다던 네이버댓글 주작충의 실체 (30) After School 15246 2020-05-25 추천 62
25 빡쳐서 장사접은 사장님.jpg (86) ㅇ__ㅇv 37822 2020-05-25 추천 52
26 손님 컴플레인에 단호하게 대처하는 명수옹 (42) 야꾸 28058 2020-05-25 추천 57
27 유영진 100퍼 잘못이다 반박해봐 (11) 하니내꺼 14317 2020-05-25 추천 62
28 요즘 꼬꼬가 힘든점 ㄷㄷ (34) Thiscoffee 10572 2020-05-25 추천 58
29 뽀록난 네이버 댓글 알바ㅋㅋㅋ (27) 아시겠어요? 27482 2020-05-25 추천 66
30 김택용 장기 휴방전 발언.avi (82) 브러더 17454 2020-05-25 추천 50
31 주관적인 넷플릭스 명작 다큐 추천 1편..jpg (404) 행복지수 30052 2020-05-24 추천 129
32 ???: 형 트와이스가 인사한다는데요? (29) 야꾸 29708 2020-05-25 추천 45
33 한 장면에 전체 줄거리 다 설명됨 (56) ㅇㅈ 30870 2020-05-25 추천 43
34 사탄도 절레절레 할 공익인 (38) 꼬마탐정 24267 2020-05-25 추천 45
35 우리가 게임에 현질해도 되는 이유. (55) 그곳이알고싶다 28330 2020-05-25 추천 45
36 순대국밥으로 여자 꼬시기...jpg (30) 와고순정남 30336 2020-05-25 추천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