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일간 인기게시물은 30분 간격으로 갱신됩니다.

실시간인기

3577 29살 내 번돈 다날라갔다. [138]

  • 주소복사
  • 추천 160
  • 비추 18
Minerals : 49,247 / Level : 패왕
DATE : 2021-04-08 04:41:35 / READ : 54099
신고

현물로 몇번 따보니까 그게 내 실력인줄 착각했다

누구나 떠먹여주는 불장에 들어와놓고 거기서 번 걸 가지고

내 실력이라고 착각했다

나이 29에 고등학교 졸업하자마자 중소 공장 드가서

일만 주구장창 계속했다

그렇게 29에 일만해서 1억정도.. 많으면 많고 적으면 적다고 생각되는

돈이다

슬슬 결혼 생각도 할 나이고

내 집도 없다보니

1억정도 모아서 투자에 욕심이 생기더라

그렇게 한두달 주식 공부를 했다

근데 주식 공부 하던 와중에 비트코인이 5천만원 돌파했다고

여기저기 뉴스에 나오길래

비트코인 찾아보니 금보다 뛰어난 가치저장소라며

앞으로 1억까지 바라본다는 사람들의 의견이 적힌 게시물도

몇몇 보았다

호기심에 들어가 본 업비투는 놀랍게도 80% 이상의 코인이

빨간색으로 도배가 되어 있었고

등락률을 살펴보니 기본 20%.. 많게는 70 80 인것도 보였다

주식시장 등락률에 비하면 말도 안되는 수치라서

그걸 본 나는 눈이 돌아가버렸고

호기심에 백만원만 넣어서 코인을 사봤다

놀랍게도 다음날 +30프로의 수익률이 찍혀있었고

이걸 본 나는 눈이 뒤집어졌다

백만원을 넣어서 삼십만원을 벌어서 기뿐게아니라

일억을넣었으면 삼천뭔원을 버는데 나는 병신인가 하는

그런 생각때문에 눈이 뒤집어졌다

그래서 그날 바로 오찬만원들 업비트에 입금했고

현물시장에 유망하다고 하는 코인들을 골고루 골라담아

사놓았고 일주일만에 오천마원이 팔천만원으로 바꼈었다..

그때부터 정신이 나갔는지 내 통장에 있던 돈 대부분을

업비트에 넣고 이것저것 사들이기 시작했는데

코인이 오르는 수치만큼 내리는 수치도 기가막히더라

전날 계좌에 1억5천 찍혀있던게 다음날은 1억3천되있고

그러니까 하루에 소나타 한대값이 오르락 내리락 하더라

그냥 사놓고 존버했으면 다 벌었을텐데

전날 1억5천이 1억3천으로 바뀌니까

5천만원 벌었던거는 생각 안하고 2천만원 잃은 느낌이더라

그래서 연이은 패닉셀로

계좌 잔고는 일주일 만에 7천만원 수준으로 내려왔다

이때부터 본전 생각이 나기 시자작하더라

본전보다 더 미칠것 같았던거는 내가 패닉셀한

일주일만에 두배 세배 가는걸 보니

그게 정말 미칠것 같더라

그때부터 본전생각에 미친듯이 급등주만

골라서 사기 시작하고

급등급락에 패닉셀 하다보니

어느새 5천까지 내려왔더라

이때부터 내가 내가아니었는듯 제정신이 아니었다

어떻게든 본전만 이라는 생각이 간절했고

슬슬 알트 시장 70퍼 80퍼 이런 펌핑을

보기 힘들어 질때 나는 더큰 변동성을 원했고

선물시장은 레버리지가 125배 까지라는 말을보고

1프로 오르면 125퍼 오른다는 생각에 바로 선물시장에 뛰어들었다

1프로만 내려도 청산당하는건 전혀 생각 안하고 말이지

그래도 처음에는 소액만 해보자 해서

천불 정도만 송금시켰다

처음에는 하는 방법을 익히는데 급급하여

오를것같은 느낌만으로 비트코인에 125배 레버리지 롱을 잡은것이


30분만에 +100프로가 넘게 찍히더라

이걸 본 나는 충분히 원금 회복이 가능하다고 판단했고

만불정도를 추가로 송금했다

초심자의 행운이 가장위험하다는 말이 있듯이

이후로 연이은 고배율 청산에 내 계좌는 눈녹듯이 사라졌고

미친듯이 청산 송금 만 반복해서

총 4만불 모두 청산당했다

ㅣ지금 계좌에는 오백만원 남아있고

지금도 정말 얼떨떨하기만 하다

내 집 마련은 이제 꿈도 못꿀거같고

결혼도 포기하는게 맞는거같다

요 몇달간 무슨 일이 있었는지 실감이 안난다

화가나고 슬프기보다 그냥 이게 꿈인가 싶다

정말 꿈 이었으면 좋겠다

글쓰기


일간 인기게시물은 30분 간격으로 갱신됩니다.
순위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추천 인기도
1 김제동과 서장훈의 강연차이 (108) 사수시수 17198 2021-04-09 추천 281
2 짱깨의 오래된 가스라이팅 (37) 보라도리도리 17892 2021-04-09 추천 81
4 함소원 주작 인정 (65) 맛있는시금치 27835 2021-04-09 추천 80
5 카카오가 조사한 20.30 한국여자. jpg (61) llllllIlll 53169 2021-04-08 추천 145
6 요즘 개까이는 멈춰! 짤의 진실 (92) B.MUNCHEN 42743 2021-04-09 추천 65
7 공짜로 반려동물 그림 그려준다는 당근마켓 금손 (29) 라루나 28314 2021-04-08 추천 76
8 소개팅 후기.jpg (106) B.MUNCHEN 40734 2021-04-09 추천 66
9 시험기간 미쳐버린 대학생들.jpg (54) B.MUNCHEN 28980 2021-04-09 추천 64
10 박수홍 형 개싸움 본격적으로 시작 (127) 맛있는시금치 25189 2021-04-09 추천 66
11 찜질방에서 10만원 정도는 가뿐하게 써버리는 나은이. jpg (35) 와고원정대2 44411 2021-04-09 추천 59
12 각 생활관 1명 행정반으로 와주시기 바랍니다 (80) 추억팔이새끼 23362 2021-04-09 추천 62
14 82년생 김지영세대 뿔났다!! (76) 전지적 변태 시점 24438 2021-04-09 추천 59
15 역대급 핵인싸 유튜버 콜롬비아 여행.jpg (58) B.MUNCHEN 30563 2021-04-09 추천 51
16 박규리 (58) 토크캠방 28569 2021-04-09 추천 47
17 카카오톡 보이루 쓰다가 정지.jpg (28) 돈없다자슥아 24060 2021-04-09 추천 52
18 19살 여고생이 4억을 모은 방법 (59) 만화애니 51536 2021-04-09 추천 41
19 (+원글 추가) 뒷좌석 팬티녀 후기떳다.txt (64) 쥬지스님 38590 2021-04-08 추천 27
20 20대남 욕하는 여초카페 (96) llllllIlll 34341 2021-04-09 추천 40
21 궁금한 게 많은 카이스트 출신 (31) 와고원정대 40976 2021-04-08 추천 79
22 호불호 뒤태 (55) 아섹스하고싶다 49159 2021-04-08 추천 60
23 호불호 비행기좌석 (65) 레드오렌지 37285 2021-04-09 추천 39
24 프로게이머 컨트롤 레전드 (177) lililililiIlil 31015 2021-04-09 추천 43
25 (분노주의)06년생 민짜들이 자동차 훔친 이유... (32) 아키야마미오 21877 2021-04-09 추천 40
26 10살 서연이 아동학대 사망사건 떴다 (64) 드레이븐잘함 14058 2021-04-09 추천 42
27 요즘 잼민이들의 놀이 (80) 만화애니 35309 2021-04-09 추천 36
28 04.08(목) 메이저 프로리그(홍피엘) 결과 (54) 스덕소떡빵떡 9583 2021-04-09 추천 47
29 이제야 주병진을 이해한 최양락 (25) 애우스 24631 2021-04-09 추천 39
30 조기구이식 신개념 낚아먹기.mp4 (40) 테란의황제 15756 2021-04-08 추천 56
31 시미켄도 인정한 공식 ㅅㅅ 1타강사 (34) 에불발희세호 41244 2021-04-09 추천 33
32 영화 vs 현실 (55) 애우스 28027 2021-04-08 추천 32
33 대전 머스탱 사망사고 결과 (98) 쥬지스님 30551 2021-04-09 추천 34
34 절에서 미시 따먹은썰.txt (86) 김혜수 12288 2021-04-09 추천 42
35 백인 남성의 탈모율 (51) 애우스 31054 2021-04-09 추천 30
36 이영호vs정영재 슈퍼에결 정영재팀승리 팀원반응 (57) 닭강정사장 14213 2021-04-09 추천 38
37 어제 홍구낮방송 피셜 정리 (54) 닭강정사장 14858 2021-04-09 추천 39
38 올해 중3 됐다는 아빠 어디가 윤후 근황 (43) 라루나 31301 2021-04-08 추천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