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실시간인기

1614101 <서류전형> 자기소개서 쓰는 소소한 팁 (지원동기, 입사후포부, 성장과정) [544]

  • 주소복사
  • 추천 160
  • 비추 5
37
아당요 ()
Minerals : 589,725 / Level : 재벌
DATE : 2019-09-16 22:03:31 / READ : 19020
신고

 안녕하세요, 간간이 와고에 글과 댓글로 취업에 대한 글을 적었던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와고를 보다 보면 자소서부터 막히는 분들을 자주 봤습니다. 물론 정해진 답은 없는 것이겠지만 대표적인 문항인 지원동기, 입사후포부, 성장과정 대한 접근법을 공유해봅니다.

 저는 취업 컨설턴트나 전문가는 아닙니다. 저의 지식이라 생각하는 내용도 알고 보면 어딘가에서 주워들을 내용일 수 있습니다. 다만 지금까지 제가 귀동냥, 눈동냥으로 모아온 자소서, 필기, 면접의 팁을 공유해보고자 글을 씁니다.

 중복되는 내용을 피하고자, 앞선 글을 보지 않으신 분들을 미리 보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취업 넋두리 및 소소한 팁 (465)

https://ygosu.com/community/?bid=yeobgi&idx=1516978

 

취업성공과 채용전형별 소소한팁(서류/필기/면접) (570)

https://ygosu.com/community/?bid=yeobgi&idx=1522602

 

<서류전형>기업분석 소소한 팁 (215)

https://ygosu.com/community/?bid=jobs&idx=16784

 

<면접전형>면접을 준비하는 소소한 팁 (116)

https://ygosu.com/community/?bid=jobs&idx=17521


 

 

1. 들어가며

 지원동기와 입사 후 포부를 묻는 목적이 무엇일까요? 

 저는 "이 회사 오래 다닐거야?"라는 질문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즉, 퇴사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회사나 업무 강도가 강한 회사들이 지원동기와 입사 후 포부를 꼭 묻고는 합니다. 최근 공공기관의 자기소개서에 지원동기를 묻는 문항이 줄어드는 이유와 일맥상통한다 봅니다. 


다운로드.png

 

 

 결국 답은 '회사와 직무에 대한 관심'에 있습니다.

 이렇게나 취업이 어려운 시기에도, 1년 내 신입사원 퇴사율은 매년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고 합니다. 

 왜일까요? '내가 생각했던 것'과 실제 회사가 다르기 때문입니다.

 

 회사는 우리가 생각한 것보다 훨씬 보수적이고, 훨씬 업무시간이 많으며, 불합리하고, 재미도 없습니다. "일이 힘든데 괜찮은가요?"라는 질문에 다들 '괜찮다'고 말하고 입사했지만, 막상 내가 생각한 퇴근시간은 9시였는데, 실제로는 12시에 끝난다면? 그 차이를 극복하기는 어려울 겁니다. 

이런 것들이 저도 그랬고, 수많은 신입사원이 퇴사하는 이유라고 생각합니다.

 

 결국 지원동기와 입사 후 포부는 내가 이 회사와 직무를 얼마나 잘 알고 있다라는 것을 어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본인이 회사와 직무를 선택하는 것에도 도움이 될 거라 믿습니다.


 

 

 

2. 지원동기

지원동기에 필요한 내용은 크게 세 가지라 생각합니다.

 

첫째, 왜 이 직무인가?

둘째, 왜 이 회사인가?

셋째, 내가 회사를 고르는 기준은 무엇인가?


 아래는 단지 예시를 들기 위해 막 써내려간 것입니다. 대락적인 흐름만 참고해주십시오.


가. 먼저 왜 이 직무인지 생각합니다. 직무를 고른 이유는 있을테니 그것을 적으시면 됩니다. 특히 인사, 경영분석, 회계 등의 분야가 세부적일수록 기술하기 편합니다.

EX) 저는 진용진이라는 유튜버를 좋아합니다. 신선한 콘텐츠를 생각해내는 유튜버라 평소에도 눈여겨 보고 있었는데, "그것을 알려드림"이라는 콘텐츠 이 후 가치를 인정받아 괜히 제가 무척이나 행복했습니다. 이처럼 저는 정말 좋은 가치를 가진 것이 그 가치를 인정받는 것에 즐거움을 느껴 마케팅 업무에 관심이 생겼습니다.


 

나. 그런 다음 회사를 연결합니다. 같은 직무라도 회사에 따라 그 성격은 달라질 때가 많습니다.

 EX) 저는 진용진이라는 유튜버를 좋아합니다. 신선한 콘텐츠를 생각해내는 유튜버라 평소에도 눈여겨 보고 있었는데, "그것을 알려드림"이라는 콘텐츠 이 후 가치를 인정받아 괜히 제가 무척이나 행복했습니다. 이처럼 저는 정말 좋은 가치를 가진 것이 그 가치를 인정받는 것에 즐거움을 느껴 마케팅 업무에 관심이 생겼습니다.

 와이고수는 다양한 게시판들을 통해 방문자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를 끄집어 냅니다. 그 관심을 실시간인기게시물이라는 콘텐츠를 통해 전체의 시너지를 내는 선순환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숨어있는 가치있는 콘텐츠들이 인정받고 사람들에게 조명받는 점이 제가 마케팅을 좋아하는 이유와 닮아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 마지막으로 지원자가 회사를 고르는 기준을 제시합니다.

 EX) 저는 진용진이라는 유튜버를 좋아합니다. 신선한 콘텐츠를 생각해내는 유튜버라 평소에도 눈여겨 보고 있었는데, "그것을 알려드림"이라는 콘텐츠 이 후 가치를 인정받아 괜히 제가 무척이나 행복했습니다. 이처럼 저는 정말 좋은 가치를 가진 것이 그 가치를 인정받는 것에 즐거움을 느껴 마케팅 업무에 관심이 생겼습니다.

 와이고수는 다양한 게시판들을 통해 방문자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를 끄집어 냅니다. 그 관심을 실시간인기게시물이라는 콘텐츠를 통해 전체의 시너지를 내는 선순환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숨어있는 가치있는 콘텐츠들이 인정받고 사람들에게 조명받는 점이 제가 마케팅을 좋아하는 이유와 닮아 있다고 생각합니다.

최근 힘든 취업난에도 불구하고 1년 내 퇴사율 역시 증가하고 있다는 기사를 접하면서 가장 크게 느낀 점이 있습니다. 내가 이 회사를 다닌다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가, 에 대한 부분이 명확해야 한다는 점입니다. 와이고수는 와이고수만의 방식으로 새로운 플랫폼을 구축하여 시장의 지배력을 높이고 있고, 그 only one의 정신이 회사의 일원으로서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합니다. 이 회사를 다닌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그 일원으로서 저의 열정을 다하고 싶습니다.


위의 3가지 요소가 모두 들어갈 필요는 없지만 적는 이유에 대해서는 분명히 인지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지원동기야 말로 내가 회사와 직무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지 뽐낼 좋은 기회입니다. 오히려 이 부분을 다른 지원자와의 차별점으로 공략하면 좋은 결과가 있으실 거라 생각합니다.

 

 

 

 

3. 입사 후 포부

 

직급.png

 

 

 입사 후 포부 역시 지원동기와 마찬가지로 구체적으로 적을수록 좋습니다. 

 위는 일반적인 회사 직급체계입니다. 회사마다 편차는 있지만, 대략 사원은 3년, 대리 3~4년, 과장 3~5년, 차장 4~6년, 부장 천년만년... 정도로 시간이 흐릅니다. 일반적으로 차,부장쯤 되면 팀장, 그 이전에는 팀원입니다.


가. 회사 안에서의 최종 목표를 잡아야 합니다

여러분의 목표는 무엇인가요? 팀장? 아닐거라 믿습니다. 물론 그럴 수도 있겠지만 직급으로서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즉, 더 올라가서 임원으로서 할 수 있는 직책, CEO, CHO, CMO, CSO, CFO 뭐 이런 것들을 구체화 해보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선택한 직무에서 올라갈 수 있는 최상의 직급을 생각해봐야 합니다.

EX) 저는 CMO가 되는 것이 목표입니다.

 

 

 

나. 이제 CMO가 되기 전, 10년 뒤 쯤의 목표를 잡아야 합니다.

10년 뒤 쯤 우리는 뭘 하고 있을까요? 일반적인 기업이라면 과장~차장이라고 봅니다. 팀장이 되기 전 내가 하는 일의 최고 전문가인 셈입니다. 나는 어떤 분야의 전문가인가를 생각해 보아야합니다.

즉, 10년 뒤 목표를 잡으라는 조언은 최종목표 이전의 중간 목표인 셈입니다. 최종목표가 아니에요. CMO가 너무 뜬구름 잡는 얘기일 수 있으니 좀 더 가시적인 목표를 잡는 것입니다.

 

 

 

 EX) 저는 CMO가 되는 것이 목표입니다.

     저는 ㅇㅇㅇ분야의 전문가가 되는 것이 목표입니다.

 

 

 


 

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떤 분야의 전문가인가?

직급.png

 그렇다면 우리는 어떤 분야의 전문가인가? 잘 안다면 문제 없습니다. 하지만 모른다면 공부해야 합니다.

 마케팅도 다양한 분야가 있습니다. 마케팅커뮤니케이션, 마케팅조사, 바이럴마케팅, 공익연계마케팅 등 아마 제가 모르는 마케팅 분야도 무궁무진 할겁니다.

근데 그게 회사화 맞아야 되는게 중요합니다. 그래서 이럴 땐 회사에 어떤 사업, 어떤 조직, 어떤 팀이 있는지 확인해보는 게 도움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특히나 트렌드에 맞거나, 혹은 변하기 힘든 곳을 선택하면 좋습니다.

 

EX)저는 CMO가 되는 것이 목표입니다.

    저는 생활가전사업의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전문가가 되는 것이 목표입니다.


 

라. 연간 계획을 쓰십시오


컨셉을 잡으셨습니까? 그렇다면 이제 왜 본인이 이쪽에 관심이 있는지 쓰시고, 사원 3년동안은 뭐할지, 대리 3~4년 동안은 뭐할지 등등을 단계별로 계획 잡으시면 됩니다.

EX)저는 CMO가 되는 것이 목표입니다.

    저는 생활가전사업의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전문가가 되는 것이 목표입니다.

    왜냐면요, 나는 어쩌구저쩌구가 너무 좋거든요

    그러기위해서

    3년동안은(사원때는) 이거이거 할게요

    5년 후에는(대리때는) 저거저거 할게요

   10년 후에는(과,차장때는) 전문가가 될게요

 

 

 

 

4. 성장과정

성장과정에 대한 자소서 질문은 최근 없어지는 추세입니다.(적어도 제가 취업을 준비했던 올해 초까지는 그랬습니다.

그렇기에 만약 자소서 문항으로 나온다면 단순히 "몇 남 몇 녀의 장남으로 태어나~"같은 내용보다는 본인의 역량을 뽐낼 수 있는 방향으로 가야한다고 봅니다.

 

가. 성장과정 = 직무역량(직무스킬)인 경우
- 일정 기간동안 직무에 도움되는 스킬을 쌓은 과정을 쓰십시오.
EX) 누군가와 함께 성장하는 보람을 느낄 수 있는 컨설팅 업무에 관심이 많았던 저는 와이고수를 통해 다양한 경험을 쌓았습니다. 첫째,취업게시판과 공부게시판을 수시로 체크하며 우수사례를 빠르게 벤치마킹할 수 있는 역량을 길렀습니다. 둘째, 쓰는 글마다 실인게에 등재되는 성공습관을 키웠습니다.............


나. 성장과정 = 직무역량(성격)인 경우
- 본인의 가치관, 성격 등이 형성되어 온 경험을 쓰십시오. 스무살 이후가 좋습니다.
EX) 영업관리 직무는 다양한 환경에서 지내 온 사람들의 제각각을 동기부여할 수 있는 역량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이해하는 역량'이 가장 필요하다는 전제가 맞다면, 제가 와이고수 시절 길러온 '경청'과 '배려'하는 습관이 영업관리 직무를 가장 잘 수행할 수 있다고 자신할 수 있는 저만의 강점이라고 생각합니다..........
 

 

 

5. 맺음말

 취업이 힘든 이유는 주변 사람들과의 비교 때문이지 않을까 합니다. 하나, 둘 취업에 성공하는 주변인들을 보며 뒤처지고 있다는 기분이 취준생들을 더욱 힘들게 만듭니다.

 뻔만 말이지만 새옹지마라고 아무도 알 수 없는 것이 인생입니다. 너무 조급한 마음에 본인의 힘듦에 스스로 빠져들지 않으셨으면 합니다. 옆 사람의 일에 동요되지 않고 본인을 믿고 나아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긴 연휴가 끝났습니다. 취업을 준비하는 분들은 이번주도 힘내시고, 직장을 다니시는 분들도 앞으로 목표하시는바 모두 이루시길 바랍니다. 

 
IP :


NoSubjectNameReadDateVote
공지사항20주년 이벤트 당첨자 발표 (25) YGOSU28642019.10.17-
공지사항게시물 삭제 및 차단 기준 안내 (2019.07.09) (24) YGOSU477062018.10.25비추 44
1629748미국인들이 아침에 베이컨을 먹는 이유......jpg 여시가족부메갈맘1017:46:00-
1629747페미 퇴치법 제너럴그랜트917:45:03-
1629746수지 레전드 모음.jpg (1) 밤새는로봇23217:42:55-
1629745러 군용기 6대, 동해 KADIZ 무단 진입…軍, F-15K 출격(종합) asdasq5917:41:07추천 1
1629742계엄령 거짓으로 밝혀짐 (3) high드립42717:26:16추천 1
1629741 코스프레녀의 최후 (57) 습하클링439717:17:27추천 14
1629740이름좀 (3) 으나마라39417:16:21비추 1
1629739여자 만세!! (3) 대통령문재인41417:15:22비추 2
1629738현지에서 느낀 김치女와 寿司女의 차이  (1) 姓소수자44917:15:17-
1629737삭제된 게시물 (1) 해커스22917:14:57비추 2
1629736칼 vs 야구배트 제발 정답좀 알려줘 (6) 깜빡이13717:18:57비추 1
1629735조커 흥행이 불편한게.. 불고기전골24017:12:05-
1629734냉혹한 애널리스트의 세계 (2) ddakddak2luv30317:10:05비추 1
1629733짝짓기에 실패한 펭귄 (1) 흉자48417:05:06추천 2
1629732???:남친이 추워서 손잡고있었대요 월화수목금43017:04:38비추 2
1629731ㅅㅅ할때 뒤치기vs정자세 (50) 딸박사님115217:02:29추천 1
1629730퓰리처상의 비밀 (5) 보지학박사37317:02:01-
1629729술 한잔 했다...jpg (1) 언제언제까지니61816:58:07비추 5
1629728오늘자 한국민속촌 새로운 체험활동 (5) 도끼의권위42516:56:35추천 2
1629727중1때 선생한테 개처맞은 썰 (6) 사울굳맨24216:56:13-
1629726검찰vs국정원  (8) 선의15916:53:44-
1629725중붕이가 평가한 블빠 그리고 댓글 (1) 닥터푸우8016:53:07-
1629724미국에서 가격이 8만 배 오른 약 (4) samaeukli84916:49:23추천 1
1629723수지가 82kg 김지영 지지하는게 뭐가 이상함?? (27) IiiiillliiI378316:49:37추천 28
1629722화들짝... 세상에 이런일이... 역대 최강 레전드편....jpg (3) 허꽃46516:44:52추천 1
글쓰기
[이전 엽기자랑 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