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실시간인기

1572067 [청원] 항문 파열에 나체로 사진 찍혀…'광주 10대 집단 폭행' 사건의 전말 [112]

  • 주소복사
  • 추천 41
  • 비추 2
20
세븐닝 ()
Minerals : 644,875 / Level : 재벌
DATE : 2019-06-20 22:55:59 / READ : 20970
신고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277&aid=0004487784&date=20190620&type=1&rankingSeq=9&rankingSectionId=102

 

집단폭행으로 친구를 숨지게 한 10대 4명이 살인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가운데 숨진 피해 학생의 누나가 심경을 밝혔다. 누나는 잔혹한 범행을 저지른 10대 소년들이 엄중한 처벌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유족 측 변호인이 유족의 부탁으로 공개한 폭행 정도는 잔혹함 그 자체였다. 이들은 폭행으로 정신을 잃은 피해자를 보며 랩으로 노래를 만들어 조롱 하는가 하면, 나체 사진을 찍기도 했다. 피해자는 폭행으로 항문이 파열되고 온몸에 멍이 들고 피고름이 가득찬 상태로 숨졌다. 

20일 조선일보는 '광주 10대 집단 폭행 살해' 피해자 누나를 만나 인터뷰했다. 보도 내용에 따르면 A 씨는 사건 발생 직후 넉 달 만에 병원 영안실에서 숨진 자신의 막내 동생을 시신을 봤다.

시신은 갖은 구타 흔적이 역력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피고름도 가득했다. 부검의는 숨진 피해 학생은 폭행으로 사망할 수밖에 없었다는 소견을 내놨다.

 

다운로드.jpg

 

unnamed.jpg

 

96059624.3.jpg

 

 



누나 A 씨는 경남 출신인 동생이 광주로 간 배경에 대해 아버지를 일찍 여의고 어머니 홀로 3남매를 키우는 가정환경이었다며, 동생은 광주에 있는 직업전문학교에 들어가, 대학 진학 대신 고3 마지막 학기를 이곳에서 보낸 뒤 학교가 연계해준 회사로 곧바로 취직할 계획이었다고 설명했다.

가해자들은 이 직업학교에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중 한 명은 폭행으로 소년원에 다녀온 전력도 있었다. 피해자가 가해자들과 함께 거주하게 된 상황은 피해자 B군은 당초 회사에서 보증금을 대고 구해준 광주의 한 원룸에서 혼자 살았지만, 회사를 관두면서 혼자 살던 방에서도 나왔다. 이어 지난 3월, 가해자 4명이 모여 사는 원룸으로 불려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때부터 가해자들은 피해 학생을 폭행·폭언 하는 등 무차별 폭행을 이어갔다. 이들은 B군을 하루에 300~400대씩 때렸다. 때리지 않은 날은 몸이 부어 몸을 가누지 못한 때 뿐으로 알려졌다.

가해자들은 이런 피해자를 보며 랩으로 노래를 만들어 조롱하는 인면수심의 모습도 보였다. 이들은 B 군을 보며 "눈을 못 뜨고 죽어가고 있고, 피고름이 차서 밖으로 터지고 있고", "너는 움직이지도 못해. 살 고깃덩어리일 뿐이야. 그래도 나가서 일을 해야 하지", "피고름이 가득찬 피끓는 20대" 라며 조롱했다.

그런가 하면 세면대에 물을 가득 받아 B 군의 얼굴을 넣는 등 물고문을 한 정황까지 드러났다. 디지털 포렌식(디지털 증거분석)을 통해 복구된 가해자들 휴대폰에서는 피해자의 몸을 전신 나체로 찍은 사진 10여 장도 나왔다. 또 부검 결과에 따르면 항문도 파열돼 손상된 상태였다.

 


  

d51a0da9-778f-46fd-833f-f5d606bed840.jpg

 

 

 


청원주소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80813

IP :


NoSubjectNameReadDateVote
공지사항[해결완료] SSL 문제로 현재 일부 안드로이드 기기에서 접속 오류가 있습니다 (33) YGOSU158492019.06.14-
공지사항게시물 삭제 및 차단 기준 안내 (2019.07.09) (21) YGOSU265162018.10.25비추 32
1584608오늘의 아침 점호를 실시한다. 앱솔304:08:35-
15846076.25 전범 빨갱이 체고조넘 미화 결과 야섹스마13403:35:57-
1584606아니 방금 야짤 3보따리 다 어디갔냐? (3) 17+ 존슨병자31204:01:43추천 2
15846057군단서 `야외숙영+비닐밥+4시간 이하 취침` 예비군 훈련을 받았습니다. (5) 성예량[7급]35403:17:08-
1584604비닐밥 먹었다는 7군단 예비군이 글 본 누리꾼이 올린 또다른 폭로 (1) 성예량[7급]35403:12:07추천 4
1584603링크들고옴 품번아는사람 17+ 느와와왘31403:09:15-
1584602gksrmfdldksskdhk (1) 짝수맨63203:07:23비추 3
15846017군단장 썰 추가(feat.예비군) (3) 성예량[7급]34903:19:57추천 1
1584600너라는 위대함을 믿어. 검창6503:02:51비추 1
1584599노래를 마지막으로 올립니당 카카링5603:02:31-
1584598dihidbusnuxnonsonisnienisnuhfneimosnixnue (1) 황토너굴61402:59:52비추 5
1584597행복한 밤이네요 별자리운세36302:53:47추천 1
1584595아...아아... 패티가떠블32402:30:50추천 3
1584594먹기싫게생겼는데 막상 먹으면 맛있는 과자...jpg (4) 황토너굴84502:30:47비추 1
1584592못배워쳐먹은 고졸 특징 (4) 나경원대통령68502:07:15비추 1
1584591불까시 호부로 (9) 망상하는앰생258402:07:06추천 10
1584590노래불러봤습니당   (6) 카카링20702:02:16-
1584589여친집에서 술먹고  (7) 고딩주암주의122101:55:16추천 2
1584586오늘도 야짤 신고 넣느라 정신없다.jpg (5) 17+ 인챈트리스131901:38:41비추 27
1584585aia 바이탈리티 하는놈 있냐?  (2) 리트리머20301:32:45-
1584584togoqhraksgdlqkedmtpdytogoqhraksgdlqkedmtpdy 갈치정식153501:31:34비추 13
1584583배달...늦지 않길 빌어요!! 크림걸?64901:24:58비추 8
1584582연애 시작합니다 (1) 일단누워봐42201:17:09-
1584581갤럭시 탭 a (2) shxnzmzk35101:13:47-
1584580전에 스타할때 봤던 이상한놈 썰.....TXT  (14) 박수범428501:13:11추천 9
글쓰기
[이전 엽기자랑 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