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실시간인기

1572067 [청원] 항문 파열에 나체로 사진 찍혀…'광주 10대 집단 폭행' 사건의 전말 [104]

  • 주소복사
  • 추천 41
  • 비추 2
Minerals : 771,170 / Level : 재벌
DATE : 2019-06-20 22:55:59 / READ : 23166
신고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277&aid=0004487784&date=20190620&type=1&rankingSeq=9&rankingSectionId=102

 

집단폭행으로 친구를 숨지게 한 10대 4명이 살인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가운데 숨진 피해 학생의 누나가 심경을 밝혔다. 누나는 잔혹한 범행을 저지른 10대 소년들이 엄중한 처벌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유족 측 변호인이 유족의 부탁으로 공개한 폭행 정도는 잔혹함 그 자체였다. 이들은 폭행으로 정신을 잃은 피해자를 보며 랩으로 노래를 만들어 조롱 하는가 하면, 나체 사진을 찍기도 했다. 피해자는 폭행으로 항문이 파열되고 온몸에 멍이 들고 피고름이 가득찬 상태로 숨졌다. 

20일 조선일보는 '광주 10대 집단 폭행 살해' 피해자 누나를 만나 인터뷰했다. 보도 내용에 따르면 A 씨는 사건 발생 직후 넉 달 만에 병원 영안실에서 숨진 자신의 막내 동생을 시신을 봤다.

시신은 갖은 구타 흔적이 역력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피고름도 가득했다. 부검의는 숨진 피해 학생은 폭행으로 사망할 수밖에 없었다는 소견을 내놨다.

 

다운로드.jpg

 

unnamed.jpg

 

96059624.3.jpg

 

 



누나 A 씨는 경남 출신인 동생이 광주로 간 배경에 대해 아버지를 일찍 여의고 어머니 홀로 3남매를 키우는 가정환경이었다며, 동생은 광주에 있는 직업전문학교에 들어가, 대학 진학 대신 고3 마지막 학기를 이곳에서 보낸 뒤 학교가 연계해준 회사로 곧바로 취직할 계획이었다고 설명했다.

가해자들은 이 직업학교에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중 한 명은 폭행으로 소년원에 다녀온 전력도 있었다. 피해자가 가해자들과 함께 거주하게 된 상황은 피해자 B군은 당초 회사에서 보증금을 대고 구해준 광주의 한 원룸에서 혼자 살았지만, 회사를 관두면서 혼자 살던 방에서도 나왔다. 이어 지난 3월, 가해자 4명이 모여 사는 원룸으로 불려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때부터 가해자들은 피해 학생을 폭행·폭언 하는 등 무차별 폭행을 이어갔다. 이들은 B군을 하루에 300~400대씩 때렸다. 때리지 않은 날은 몸이 부어 몸을 가누지 못한 때 뿐으로 알려졌다.

가해자들은 이런 피해자를 보며 랩으로 노래를 만들어 조롱하는 인면수심의 모습도 보였다. 이들은 B 군을 보며 "눈을 못 뜨고 죽어가고 있고, 피고름이 차서 밖으로 터지고 있고", "너는 움직이지도 못해. 살 고깃덩어리일 뿐이야. 그래도 나가서 일을 해야 하지", "피고름이 가득찬 피끓는 20대" 라며 조롱했다.

그런가 하면 세면대에 물을 가득 받아 B 군의 얼굴을 넣는 등 물고문을 한 정황까지 드러났다. 디지털 포렌식(디지털 증거분석)을 통해 복구된 가해자들 휴대폰에서는 피해자의 몸을 전신 나체로 찍은 사진 10여 장도 나왔다. 또 부검 결과에 따르면 항문도 파열돼 손상된 상태였다.

 


  

d51a0da9-778f-46fd-833f-f5d606bed840.jpg

 

 

 


청원주소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80813



NoSubjectNameReadDateVote
공지사항[공지] 엽기자랑 게시판 이용안내 (2020.03.24) (35) YGOSU604312020.03.24비추 114
1746502교실에서 엎드려 자는 여고생 걸그룹♡9520:41:57-
1746501네이버지도 근황 수빈이6720:41:24-
1746500치과의사특징 (3) 수빈이18520:39:59추천 1
1746499남친 차 침수시킨 썰...jpg (3) 와고조커38620:36:26추천 1
1746498대륙의 부들부들 (1) 제69호 태풍 쥬지30120:32:39-
1746497로또1등 담담한후기 (2) 수빈이48620:31:19-
1746495여태 기레기들이 숨겼던 한일 무역전쟁 (9) 공룡천국71520:03:38-
1746494BTS 노출 퍼포먼스 vs 일본 아이돌 노출 퍼포먼스 (4) 제69호 태풍 쥬지101220:02:40추천 3
1746493JTBC에서 밀어주던 미투운동 3대장 결과..jpg (11) 손톱발톱628119:55:40추천 40
1746492모성애를 이긴 맛집 (4) 박보영님342319:42:47추천 15
1746491정보) 4달간 예비군 훈련 받을 사람 140만명..jpg (11) 손톱발톱148519:32:36추천 3
1746490초창기에 코빠들이 조져놨던 미선누나 유튜브 근황.jpg (6) 참기름고소121319:32:08추천 3
1746489해양수산부 장관의 걸 크러쉬~ (18) 제69호 태풍 쥬지860419:23:49추천 38
1746488신컨(feat.조마조마) (7) 비스티아92819:21:32추천 3
1746487내 이상형 찾기 어플 대참사 (15) 제69호 태풍 쥬지1000719:20:47추천 13
1746486턱걸이 100개 씹가능 (4) 21f449c114119:18:15-
1746484면접생 무현씨의 하루.jpg (41) 박근혜대통령1009019:18:12추천 17
1746483패션 반일 투자자 근황 (5) 공룡천국97319:11:50-
1746482규현 갤노트20 홍보 대참사.jpg (7) djsjbdnd159519:03:21비추 4
17464815급 공무원의 하루.jpg (53) 55qpw921213418:54:14추천 27
1746480쿠팡 풀필먼트 아는사람 있음? (26) 동미니아106818:41:20-
174647919)만화 이누야사 알몸노출 (4) 박근혜대통령315218:37:32추천 1
1746476띨띨한 행보 (19) 내가해봐서아는데848618:32:36추천 12
1746474뷰지와쥬지 세계관 최강자 대결.jpg (50) 뿡뿡이공주1344518:23:20추천 19
174647390년대 노빠꾸 상남자 광고 (9) 호이짯665318:15:53추천 11
글쓰기
[이전 엽기자랑 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