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10667 전두환 물러가라’ 외쳤다고…초등학교 앞 집회 예고한 극우단체 [2]

  • 주소복사
  • 추천 0
  • 비추 0
9
아이스 헐크 (125.178.YG.YG)
Minerals : 169,512 / Level : 부자
DATE : 2019-03-14 19:04:58 / READ : 441
신고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25&aid=0002891583&sid1=001

 

1.jpg

 

 

 

극우단체가 전두환 전 대통령 광주법원 출석 당시 “물러가라”고 외친 광주의 모 초등학교 앞에서 사실상의 항의집회를 예고했다. 이에 5월 단체 등은 “용서할 수 없는 행태”라며 집회 철회 및 엄단을 촉구했다. 

14일 5월 단체 등에 따르면 극우단체는 15일 오전 10시 광주의 모 초등학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다. 

명목상 기자회견이지만 전 전 대통령이 법정에 선 지난 11일 “전두환은 물러가라”, “전두환을 구속하라”고 외친 초등학생의 행동에 대한 사실상 항의집회다. 

이들은 집회신고를 피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내세웠다. 해당 초등학교는 집회 금지장소인 법원과 100m도 떨어져 있지 않다. 집회 신고를 낼 경우 불허 가능성을 염두에 둔 선택이다. 

이에 5‧18기념재단 측은 “어린이들도 나름의 견해가 있을 수 있고, 그 견해가 사회적 통념과 다르지 않다면 편견에 빠지지 않도록 이끌어 주는 것이 어른들의 자세”라며 “전두환 추종세력이 자기 생각과 다르다는 이유로 어린이들을 협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5‧18 부상자회 역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불법적인 사안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철저하게 단속‧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IP : 125.178.YG.YG


NoSubjectNameReadDateVote
10684'실례'했다고 옷 벗기고 망신..사랑의 '훈육'?alphago17172019.03.18비추 1
10683정보“어머니 살해 음주운전자가 고작 ‘징역 2년'”…딸의 눈물 (1) farijjan1762019.03.18추천 3
10682기타中, 미세먼지 근거 대라더니…한미 조사에 "꼭 그래야하나" (3) 아이스 헐크2532019.03.18추천 4
10681정보'패드립'에 빠진 패륜 청소년 (7) 패드립충 박멸6342019.03.18추천 2
10680기타"10만원 교통카드 받자".. 면허반납 어르신 줄섰다alphago14952019.03.18추천 1
10679기타대학가, 교재 '무단 복사' 악순환…해법은?alphago12712019.03.18-
10678정보가수 강남·’빙상여제’ 이상화, 열애설…소속사 “확인 중” (2) farijjan3762019.03.17-
10677정보'버닝썬' 최초 고발자 김상교씨, 과거 정준영 M/V 출연? farijjan4762019.03.17추천 2
10675기타"30·40대 취업자 감소는 연령대 인구 증감에 따른 '착시'"입문사전2872019.03.17-
10674기타나경원 역사왜곡 발언  정신 차려라 (9) soldkk34312019.03.17비추 4
10673정보bj다나꽃 너무예쁨 (14) 사신제왕24042019.03.16비추 18
10672기타문재인, 과거 친일파 유족 소송 맡아 승소 논란 (3) 브르쓰웨인8052019.03.15추천 12
10671기타미국 5G 기습에 화들짝 '코리아 5G'.."3말4초 세계 첫 상용화 가능"alphago18112019.03.15-
10670기타친일경찰 '반민특위 습격'...민족반역자에 면죄부  soldkk31542019.03.15비추 2
10669기타반민특위로 국민 분열?…이번엔 '역사관' 논란 soldkk31112019.03.15비추 1
10668정보나경원 "해방 후 반민특위로 국민 분열..'친일 올가미' 잘못" (2) 비스티아2852019.03.14추천 1
10667기타전두환 물러가라’ 외쳤다고…초등학교 앞 집회 예고한 극우단체 (2) 아이스 헐크4412019.03.14-
10666정보'승리 홍대 클럽' 실소유주는 YG 양현석 형제 (2) 아이스 헐크10452019.03.14추천 1
10664기타검찰 '김성태 딸 부정채용' 확인…KT 전직 임원 구속(종합) (2) soldkk33952019.03.14추천 2
10663기타"친일 인증했다" 일본 혐한 네티즌, 나경원 발언 지지 (6) soldkk37662019.03.1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