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9479 '이완용'이 찬성한 역사교과서 국정화?…황당한 여론조작 [10]

  • 주소복사
  • 추천 8
  • 비추 0
49
태풍vs허리케인 (121.164.YG.97)
Minerals : 1,108,425 / Level : 총수
DATE : 2017-10-12 07:49:21 / READ : 1511
신고

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55&aid=0000575760&date=

20171011&type=2&rankingSeq=8&rankingSectionId=102



<앵커>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 역사 교과서 추진에 대한 반대여론이 거세게 일자 정부가 찬반 의견을 수렴한 적이 있습니다.

당시 역사 교과서에 반대한다고 의견서를 낸 사람이 32만 명, 찬성은 15만 명 정도였는데 당시 제출된 찬성 의견서들을 보면

조직적인 여론조작이 의심됩니다. 노유진 기자입니다.

 

 

 

<기자>

역사 교과서 국정화 의견 수렴과정에서 제출된 찬성 의견서입니다.

작성자가 이완용, 주소는 조선총독부로 돼 있고 전화번호는 경술국치일로 적어놨습니다.

또 다른 찬성의견서는 박근혜·박정희가 작성한 것으로 돼 있고 주소도 청와대로 적혀 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욕설을 써놓기도 했고, 성명 대신 엉뚱한 말로 찬성 의견을 표시한 것도 많았습니다.

교육부가 문서 보관실에 있는 찬반 의견서 103상자 가운데 26상자를 꺼내 확인해봤습니다.

2만 8천 여장 가운데 형식 요건을 제대로 갖춘 찬성의견서는 4천 374건에 불과했습니다.

그마저도 1천 613명은 같은 주소로 적혀 있습니다. 어딘가 가봤더니 국정화를 찬성하는 시민단체 주소였습니다.

 

특히 의견접수 마지막 날 교육부 고위간부가 직원들에게 찬성의견서 상자가 도착할 것이니 대기하라고 지시했다는

증언도 나와 조직적인 개입 의혹도 일고 있습니다.

 

[고석규 위원장/역사 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 위원회 : 그런 일을 (고위간부가) 개인적인 차원에서 했을 것이라고는 생각되지 않고,

뭔가 상부의 지시가 있었을 것이라는 합리적인 의심이 들었습니다.]

 

국정화 진상조사위는 이런 여론 조작 의혹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예산 확보의 정당성과 대리집필 의혹 등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이승열) 노유진 기자(knowu@sbs.co.kr)




 

IP : 121.164.YG.97
G마켓 역사교과서
역사교과서, 베스트셀러, 관련도서, 15%혜택, 인기음반, 제휴카드 추가할인
www.gmarket.co.kr
11번가 역사교과서
카드최대15%할인, 무이자12개월, OK캐쉬백 적립! 역사교과서.
www.11st.co.kr
상도뉴스터디학원 역사 김태현
초중고 한국사 내신/수능 및 한국사능력검정시험 대비, 대학생,취준생,성인반 모집
blog.naver.com/sdnewstudy

NoSubjectNameReadDateVote
-공지사항여론조사 관련 게시물 등록시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공직선거법 위반) (29) YGOSU53892018.03.21비추 25
9986정보北 사실상 핵포기, IAEA 사찰 수용. (47) 하네다공항110582018.04.26추천 60
9984정보전교조 “교실에서 남북정상회담 생중계 시청하게 하자” [중앙일보] 입력 2018.04.24 (44) 으앙크앙46322018.04.25추천 17
9982정보서울 지하철역서 '우산비닐커버' 사라진다…빗물제거기 설치 (31) 빅픽처197312018.04.23추천 26
9981정보국방부, 대북확성기 방송 전면중단(종합)  (2)100004012018.04.23추천 1
9978기타봄이온다 평양공연 경비 15.8억, 남북협력기금서 지원 (17)100008032018.04.20추천 1
9977정보文대통령 “北, 완전한 비핵화 의지 표명…주한미군 철수 조건 제시하지 않았다”(속보) (15) jytofore8682018.04.20비추 5
9976기타대선 결정타  安=MB아바타' 드루킹 작품 (92) dksklsagdska83662018.04.20추천 38
9971정보트럼프 종전선언 ㄷㄷㄷ (35) 나다이씹새끼야48902018.04.18추천 2
9970정보트럼프 종전 발언 (8)코코밥13582018.04.18비추 3
9969정보[매경이 만난 사람] 佛출신 세계적 석학 기 소르망 단독 인터뷰 (2) Gordon Ramsay2862018.04.18-
9967정보'일자리 쇼크' 1분기 실업급여 역대 최고 (43)1000098382018.04.15추천 16
9966기타"회사원 절반 월급 200만원 이하, 상위 1%는 2천만원" (77)카와이109052018.04.16추천 7
9964정보文 정부 역설, 구직자 쏟아져 17년來 최악 실업률 (62)1000073702018.04.18추천 18
9963기타中 미세먼지 총력전, 韓 허송세월. 5년뒤 역전? (2)1000015282018.04.09비추 1
9962기타삼성증권 사태, 가상화폐만도 못한 주식거래 시스템 카와이8622018.04.08추천 1
9961기타전해철, '이재명 부인 계정 의혹' 트위터 경기도선관위에 고발카와이6172018.04.08-
9960기타“X발 이따위 문제를…” 공시 출제자 맹비난한 한국사 강사 (영상) (98) 카와이167312018.04.08추천 25
9957기타靑, 리설주 '여사'로 호칭키로…남북정상회담 대비100005322018.04.07추천 2
9956기타남성들은 스스로 약자라서 페미니즘을 거부한다?^^ (1) 녹는구나9622018.04.05추천 1
9955기타술 취한 여성 돕다 집단폭행 당한 남성 (13)카와이66752018.04.05추천 1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