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9479 '이완용'이 찬성한 역사교과서 국정화?…황당한 여론조작 [10]

  • 주소복사
  • 추천 8
  • 비추 0
47
태풍vs허리케인 (121.164.YG.97)
Minerals : 1,024,570 / Level : 총수
DATE : 2017-10-12 07:49:21 / READ : 1445
신고

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55&aid=0000575760&date=

20171011&type=2&rankingSeq=8&rankingSectionId=102



<앵커>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 역사 교과서 추진에 대한 반대여론이 거세게 일자 정부가 찬반 의견을 수렴한 적이 있습니다.

당시 역사 교과서에 반대한다고 의견서를 낸 사람이 32만 명, 찬성은 15만 명 정도였는데 당시 제출된 찬성 의견서들을 보면

조직적인 여론조작이 의심됩니다. 노유진 기자입니다.

 

 

 

<기자>

역사 교과서 국정화 의견 수렴과정에서 제출된 찬성 의견서입니다.

작성자가 이완용, 주소는 조선총독부로 돼 있고 전화번호는 경술국치일로 적어놨습니다.

또 다른 찬성의견서는 박근혜·박정희가 작성한 것으로 돼 있고 주소도 청와대로 적혀 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욕설을 써놓기도 했고, 성명 대신 엉뚱한 말로 찬성 의견을 표시한 것도 많았습니다.

교육부가 문서 보관실에 있는 찬반 의견서 103상자 가운데 26상자를 꺼내 확인해봤습니다.

2만 8천 여장 가운데 형식 요건을 제대로 갖춘 찬성의견서는 4천 374건에 불과했습니다.

그마저도 1천 613명은 같은 주소로 적혀 있습니다. 어딘가 가봤더니 국정화를 찬성하는 시민단체 주소였습니다.

 

특히 의견접수 마지막 날 교육부 고위간부가 직원들에게 찬성의견서 상자가 도착할 것이니 대기하라고 지시했다는

증언도 나와 조직적인 개입 의혹도 일고 있습니다.

 

[고석규 위원장/역사 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 위원회 : 그런 일을 (고위간부가) 개인적인 차원에서 했을 것이라고는 생각되지 않고,

뭔가 상부의 지시가 있었을 것이라는 합리적인 의심이 들었습니다.]

 

국정화 진상조사위는 이런 여론 조작 의혹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예산 확보의 정당성과 대리집필 의혹 등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이승열) 노유진 기자(knowu@sbs.co.kr)




 

IP : 121.164.YG.97
상도뉴스터디학원 역사 김태현
초중고 한국사 내신/수능 및 한국사능력검정시험 대비, 대학생,취준생,성인반 모집
blog.naver.com/sdnewstudy
오늘 뭐 입지? 데얼하우스
오늘은 이렇게!느낌적인 느낌으로 코디하는 내 옷장.HOT SALE!
storefarm.naver.com/theirhouse
제이브로스 2030대 끝판왕
모던 시크 댄디룩, 가격과 품질을 한 번에 잡다, 패션의 완성, 남자인기쇼핑몰
www.jbros.co.kr

NoSubjectNameReadDateVote
9653기타'가상화폐 설전' 유시민 vs 정재승…'뉴스룸' 긴급토론 카와이7302018.01.18-
9652기타평택 국제대교 붕괴, 설계·시공·감리 총체적 부실…”완전히 새로 지어야”  카와이4412018.01.17-
9651기타문 대통령 홍은동 사저 팔았다.."다주택자 집 팔라 방침 따른것" (2)카와이5282018.01.17-
9649정보2018년 2월 피시방 게임 점유율 (7) 리차오랑23902018.01.18-
9647IT인텔 CPU 결함, 구글패치로 성능저하 없이 보완 가능하다 (6) 제냐11012018.01.17-
9645정보전경련, 어버이연합에 3억 원 넘게 지원…돈세탁 정황도 (1)울어머니2192018.01.17추천 3
9644정보"MB 특활비, 靑 기념품 제작비로 줬다"…원세훈 실토 (1)울어머니1722018.01.17추천 1
9639기타편의점주 내는 로열티, 인건비보다 많다 (3)카와이4182018.01.16추천 1
9638기타MB, 참모진 20명과 긴급회의 “文 정부에 정면대응해야” 격앙카와이1912018.01.16-
9637기타문 대통령 생일 광고 철거 요구한 한국당 시의원카와이1592018.01.16-
9636기타자영업자들 "최저임금 아니라 갑질·임대료·카드수수료가 문제" (2)카와이1782018.01.16-
9635정보베네수엘라서 헬기 공격범 체포 교전…수명 사살·5명 체포 aaabbbccc2502018.01.16-
9634기타카드사들, 가상화폐 결제 중단작업 추진…"해외서도 못 사"카와이13132018.01.12-
9633기타민주당 개헌 당론 `4년 중임제` 가닥 (5)카와이5652018.01.12-
9632기타'강남패치' 운영자 2심서 감형…실형서 징역형 집행유예로.jpg (14) 참석자65802018.01.12추천 13
9631기타“미안하다” 치매 증상 보이자 스스로 세상 떠난 70대 (3) 아싸니까청춘이다9212018.01.12추천 4
9630기타다주택 장관' 8명 중 1명만 집 팔았다 (5) dksklsagdska4982018.01.11-
9629기타정부 "가상통화 거래소 폐쇄" 공식화…특별법 제정 착수카와이5902018.01.11추천 1
9627기타'아이돌' 부럽지 않은 문 대통령 인기, "해피이니데이" (5) 슈바인수타이거★4572018.01.11추천 2
9626기타어느 지자체의 최저임금 공포…"고용감소→폐업" (3)슈바인수타이거★7362018.01.09추천 2
글쓰기

유저뉴스의 TODAY BEST

추천 많은 글

추천된 글이 없습니다.

조회 많은 글

    조회된 글이 없습니다.

댓글 많은 글

    댓글이 달린 글이 없습니다.

게시판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