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9479 '이완용'이 찬성한 역사교과서 국정화?…황당한 여론조작 [10]

  • 주소복사
  • 추천 8
  • 비추 0
42
태풍vs허리케인 (121.164.YG.97)
Minerals : 92,985 / Level : 마왕
DATE : 2017-10-12 07:49:21 / READ : 1091
신고

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55&aid=0000575760&date=

20171011&type=2&rankingSeq=8&rankingSectionId=102



<앵커>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 역사 교과서 추진에 대한 반대여론이 거세게 일자 정부가 찬반 의견을 수렴한 적이 있습니다.

당시 역사 교과서에 반대한다고 의견서를 낸 사람이 32만 명, 찬성은 15만 명 정도였는데 당시 제출된 찬성 의견서들을 보면

조직적인 여론조작이 의심됩니다. 노유진 기자입니다.

 

 

 

<기자>

역사 교과서 국정화 의견 수렴과정에서 제출된 찬성 의견서입니다.

작성자가 이완용, 주소는 조선총독부로 돼 있고 전화번호는 경술국치일로 적어놨습니다.

또 다른 찬성의견서는 박근혜·박정희가 작성한 것으로 돼 있고 주소도 청와대로 적혀 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욕설을 써놓기도 했고, 성명 대신 엉뚱한 말로 찬성 의견을 표시한 것도 많았습니다.

교육부가 문서 보관실에 있는 찬반 의견서 103상자 가운데 26상자를 꺼내 확인해봤습니다.

2만 8천 여장 가운데 형식 요건을 제대로 갖춘 찬성의견서는 4천 374건에 불과했습니다.

그마저도 1천 613명은 같은 주소로 적혀 있습니다. 어딘가 가봤더니 국정화를 찬성하는 시민단체 주소였습니다.

 

특히 의견접수 마지막 날 교육부 고위간부가 직원들에게 찬성의견서 상자가 도착할 것이니 대기하라고 지시했다는

증언도 나와 조직적인 개입 의혹도 일고 있습니다.

 

[고석규 위원장/역사 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 위원회 : 그런 일을 (고위간부가) 개인적인 차원에서 했을 것이라고는 생각되지 않고,

뭔가 상부의 지시가 있었을 것이라는 합리적인 의심이 들었습니다.]

 

국정화 진상조사위는 이런 여론 조작 의혹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예산 확보의 정당성과 대리집필 의혹 등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이승열) 노유진 기자(knowu@sbs.co.kr)




 

IP : 121.164.YG.97
비상교육 초중고 교과서
비상교과서 소개, 교과서 관련 학습자료 및 교육정보, 교과서 구입 안내
www.visang.com/book/
2학기 초등 예복습 밀크T
할로윈 이벤트 참여 시, 10일 학습권 전원 무료증정 & 달콤한 선물 선착순 증정
www.milkt.co.kr
초등학습은 아이스크림 홈런
초등 선생님 99%가 수업에 활용! 아이스크림의 노하우를 담은 초등 자기주도학습!
www.home-learn.co.kr

NoSubjectNameReadDateVote
-공지사항아임웹에서 웹 개발자(경력무관) 채용을 진행합니다. (82) YGOSU82542017.09.19추천 5
9489정보'김대중 노벨상 취소청원' 보낼 주소까지 일러준 MB국정원 (2) try54yjghgh1582017.10.23-
9488정보日 총선, 아베 자민당 압승…'전쟁 가능국' 개헌 속도낼 듯 (2)슈바인수타이거★1752017.10.22추천 1
9487기타푸틴 ‘印尼로 돼지고기 수출하자’는 말에 빵 터져 (1)슈바인수타이거★3432017.10.22-
9486정보文대통령 이르면 22일 신고리5.6호기 건설 재개 수용 관련 입장 표명 (1)슈바인수타이거★2432017.10.21비추 3
9485기타'막장 드라마' 같은 불법 친자 확인...단속은 전무 (3)슈바인수타이거★3192017.10.21-
9484정보美 언론 "북 핵실험장 만탑산 붕괴 직전" 슈바인수타이거★2152017.10.21비추 1
9483기타[단독] 목줄 안 한 개에 물린 한일관 대표…사흘 만에 숨져 (2) 미소지기4702017.10.20-
9482정보"글 읽기 힘들어"…난독증 초등생 전국 2만 여명 (7)슈바인수타이거★3892017.10.20-
9480기타다빈치가 500년 전 그린 예수 초상화 경매에…1100억원 예상 (8) 슈바인수타이거★26012017.10.15추천 3
9479기타'이완용'이 찬성한 역사교과서 국정화?…황당한 여론조작 (10)태풍vs허리케인10912017.10.12추천 8
9478기타[단독] 법안 발의 대가 금품 로비 정황 한의사협회 수사 (1)와꾸대장철구4822017.10.11비추 2
9477기타[단독] MB 장남 북경 다스 등기원본 공개 (15) 10082017.10.10추천 12
9476정보국정원-십알단 윤 목사 통화 확인…'검은 돈'도 입금 (2) try54yjghgh4372017.10.10추천 6
9472정보!!!페미니즘 교사 단체 해산!!! (3) 쿤후다12592017.10.10추천 4
9471정보주일대사관 7월 "붉은 불개미 출현" 경고…정부 부처 '묵살' 100006532017.10.10-
9470정보헌법재판소 휘장 30년만에 한글로 변경..'憲' → '헌법' (1) 슈바인수타이거★6772017.10.09추천 6
9469정보추미애 "국가가 토지 소유해 경제 선순환 구조 만들어야" (12) 슈바인수타이거★6732017.10.09추천 2
9467정보이명박 국정원, DJ 서거 후 노벨상 '취소 청원 모의' 정황 사정당국 포착 (5)운영자˙6192017.10.08추천 5
9466정보신혜원씨, "최순실 태블릿 PC는 제것" (25) 1000030752017.10.08추천 12
9465정보공중서 540t 규모 폭발,(현장 낙하 영상) "중국에 소행성 낙하…히로시마 원폭 33배" (12) 듬바듬바50992017.10.06비추 6
글쓰기

게시판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