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게임 0
아이템

9153 북한 주민 1명 한강하구 헤엄쳐 귀순 [9]

  • 주소복사
  • 추천 2
  • 비추 1
49
10000 (49.143.YG.13)
Minerals : 1,504,930 / Level : 총수
DATE : 2017-06-18 18:49:06 / READ : 772
신고

북한 주민 1명 부유물 붙잡고 한강하구 헤엄쳐 귀순

기사입력 2017.06.18 오전 10:23
최종수정 2017.06.18 오전 10:48

 

북한 주민 1명이 우리 측으로 귀순해왔다.

합동참모본부는 18일 "오늘 오전 2시30분께 김포반도 북단 한강하구 지역으로 북한 주민 1명이 귀순해왔다"고 밝혔다.

귀순한 북한 주민은 20대 초반 남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군은 귀순자의 신병을 확보해 귀순 동기와 과정 등을 조사 중이다.

북한 주민은 나뭇가지와 스티로폼 등 부유물을 양어깨에 끼고 한강을 헤엄쳐 건너온 것으로 알려졌다. 귀순 지점의 강폭은 그리 넓지 않은 곳이다. 

해병대 초병이 헤엄쳐 건너오는 북한 주민을 관측장비로 식별한 다음 안전하게 유도했다. 이 주민은 "살려달라. 귀순하러 왔다"고 소리를 친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픽] 최근 북한군ㆍ주민 귀순 현황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합동참모본부는 18일 "오늘 오전 2시30분께 김포반도 북단 한강하구 지역으로 북한 주민 1명이 귀순해왔다"고 밝혔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북한 주민의 귀순 장소는 지난 16일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군사 대비태세 점검을 위해 방문했던 해병 2사단 전방 OP(관측소) 인근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한 장관은 "수도 서울 방어의 요충지를 지키는 만큼 '귀신 잡는 해병'의 정신으로 빈틈없는 경계태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당부한 바 있다.


http://m.news.naver.com/read.nhn?oid=001&aid=0009343949&sid1=100&backUrl=%2Fhome.nhn&light=off

IP : 49.143.YG.13
한강 북큐브
전자책, 웹소설, 로맨스소설, 무협, 판타지, BL, 만화, 웹툰 서비스 제공
www.bookcube.com
구일역문영퀸즈파크 분양사무소
구일역 퀸즈파크 선착순 로얄층 호수지정, 모델하우스 오픈 안내, 사전예약 대표문의
구일역문영퀸즈파크.urr.kr
유 로 옴 므
옴므ST, 남자옷코디법, 회원할인, 신상10%
www.eurohomme.co.kr

NoSubjectNameReadDateVote
-공지사항게시물 및 댓글 삭제기준 강화 안내 (64) YGOSU37692017.08.07비추 30
9423기타탈북단체·MB팬클럽…속속 드러나는 '댓글부대 실체' (2) 무상천마22013:07:30비추 1
9422기타[단독]알몸사진 찍어 수년간 동료 여경 성폭행한 경찰 구속영장 (5)카와이11532017.08.16-
9421정보광주서 '비비탄 총'으로 행인 조준사격…경찰 조사 (12) 보수어용지식인7852017.08.15추천 2
9419IT상대방 동의없이 통화 녹음하면 처벌…한국당 '통화 녹음 알림법' 추진 (11)지우의피카츄9532017.08.14비추 3
9418기타'남교사=성추행 가해자'란 고정관념이 낳은 비극인가? (19) 비스티아40382017.08.14추천 24
9417기타'천안함 기억 배지' 만든 여고생 2명, 수익금 772만원 해군 기부 (34) 카와이53542017.08.14추천 56
9416정보삼성 장충기 ‘언론사 인사 개입’ 어디까지…이번엔 MBC 청탁 의혹 (1)조던3852017.08.12비추 2
9414기타위기 국면에 외교·통일 장관은 ‘휴가 중’ (20) 파이팅 펠콘40272017.08.11추천 18
9413정보현행 '도서정가제' 3년 더 유지한다 - 출판계, "완전정가제 도입해야" 주장 (27) 카와이34882017.08.11추천 8
9412정보MB 핵심측근 "선 지켜라..정권 백 년 가나" (72) 비스티아81012017.08.09추천 28
9410정보박근혜母 육영수 추모행사 예산지원 옥천군 논란 (1)운영자˙5052017.08.09-
9409기타차 키 놓고 내린 엄마..40도 '찜통 차'에 갇힌 2살배기 (6)코난신고11322017.08.09-
9407정보'황우석 사태 연루' 청와대 보좌관, 문재인 정부 '컴백' (2)100003932017.08.09비추 1
9406기타美 국무부 "개성공단 폐쇄 지지. 北 경제 고립시켜야" (2)100003472017.08.09추천 1
9404기타[단독] 박정희 도서관 표지석에 '개XX' …경찰 수사 (6) 카와이5282017.08.08비추 2
9403정보사드 보복 휘두르던 中, 인도에서 反中 불매운동 확산에 골머리 (1)운영자˙3772017.08.08-
9402정보도 넘은 박사모…생수병 던지고, 유가족들에 욕설운영자˙3322017.08.08비추 1
9401정보홍준표 "여론몰이...주부들이 불안해해" 박찬주 감싸기운영자˙3142017.08.08비추 1
9400정보이명박 국정원, 댓글 많이 달면 '최대 100만원' 성과급 (1)운영자˙3002017.08.08-
9399정보박정희 기념사업에 이어 육영수 추모사업도 논란운영자˙2152017.08.08비추 2
글쓰기

게시판 관리자